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상태바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4.05.22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농촌은 제 삶의 뿌리이자 삶의 근원, 농민 발전 위해 최선"
22일 오전 경기도 여주 가남읍 연대리에서 열린 2024년 경기미 모내기 행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이충우 여주시장, 정병관 여주시의회 의장, 도의원, 시의원 및 농업인 등이 손 모내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여주시 가남읍 연대리 모내기 현장을 찾아 손 모내기를 시연하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2일 여주시 모내기 현장을 찾아 손 모내기를 시연하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여주시 가남읍 연대리에서 열린 모내기 행사에 참석해 “1인당 쌀 소비량이 줄어드는 등 농촌이 많이 어렵다경기도는 올해 처음으로 농업인 기회소득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우수한 경기미가 많이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농촌은 제 삶의 뿌리이자 삶의 근원이다. 농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행사가 열린 가남읍 연대리 경기미 생산 들녘은 23(23ha) 규모로, 32개 농가가 진상미 등을 재배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지사를 비롯해 이충우 여주시장, 정병관 여주시의회 의장, 장대석 도의원, 방성환 도의원, 서광범 도의원, 김규창 도의원, 이오수 도의원과 농업인 등 70여 명이 함께했다.

도는 농어촌의 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농어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농어민 기회소득을 오는 10월부터 지급한다. 경기도 농어민 기회소득은 청년농어민(50세 미만), 귀농어민(최근 5년 이내), 환경농어민(친환경, 동물복지, 명품)에게 월 15만원씩 연간 180만원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도는 2024년부터 2033년까지 농업소득 30% 증대를 목표로 10년간 29천억원(도비 1ㅈㅎ746억원)을 지원해 4대 전략 12대 핵심과제를 추진하는 내용의 혁신 농어업 1번지추진계획을 지난 319일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