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46번국도 달리던 BMW차량 새벽 추돌사고 후 전소...경찰, 사라진 운전자 파악 중
상태바
남양주 46번국도 달리던 BMW차량 새벽 추돌사고 후 전소...경찰, 사라진 운전자 파악 중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4.05.08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 평내동 호평방향 46번 국도에서 5톤 트럭을 추돌한 BMW차량에 불이 나 전소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라진 운전자를 특정하고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남양주시 평내동 호평방향 46번 국도에서 5톤 트럭을 추돌한 BMW차량에 불이 나 전소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라진 운전자를 특정하고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이승렬 기자 | 남양주시 평내동 호평방향 46번 국도에서 5톤 트럭을 추돌한 BMW차량에 불이 나 전소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라진 운전자를 특정하고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43분께 남양주시 평내동 호평방향 46번 국도를 달리던 BMW 승용차량이 앞서가던 5톤 트럭을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60대 트럭운전자 A씨가 경상을 입었다. BMW차량이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14분 만에 꺼졌다.

사고를 낸 20BMW 운전자는 사라진 상태였다. 경찰은 인근 CCTV 등을 통해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특정하고 주거지를 방문하는 등 운전자를 찾고 있다.

최초 신고자는 당시 이곳을 지나던 다른 차량 운전자로 "서울에서 호평방향으로 운행 중, 갑자기 1차선에 벤츠차량 1대와 BMW차량 1대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지나갔고, 이후 BMW차량 이 사고가 난 것처럼 보닛이 부서져 있었고, 보닛에서 불길이 보여 119에 신고했다"고 간이 진술했다.

소방당국은 물탱크차 1대 등 장비 12대와 인력 34명을 동원해 불을 껐으며, 자세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고를 낸 BMW차량 운전자의 음주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