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건축조례 개정안’ 발의…오창식 의원, 경제활성화 위해 발의
상태바
파주시의회 ‘건축조례 개정안’ 발의…오창식 의원, 경제활성화 위해 발의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4.05.08 1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6회 임시회 도시산업委에 상정
“지역 산업발전·기업경영에 큰 도움”
파주시의회는 8일 국민의힘 오창식 의원(파주읍·월롱면·금촌1,2,3동)이 대표발의한 ‘건축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제246회 임시회 도시산업위원회에 상정했다.
파주시의회는 8일 국민의힘 오창식 의원(파주읍·월롱면·금촌1,2,3동)이 대표발의한 ‘건축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제246회 임시회 도시산업위원회에 상정했다.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파주시의회는 8일 국민의힘 오창식 의원(파주읍·월롱면·금촌1,2,3동)이 대표발의한 ‘건축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제246회 임시회 도시산업위원회에 상정했다.

이 조례안은 현행 조례에서 비교적 취약한 재질로 한정하고 있는 가설건축물의 재질을 내구성이 높은 강판 재질로 확대해 기업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키 위해 발의됐다.

조례안엔 ▲공장, 제2종근린생활시설 중 제조업소 규정 신설 ▲가설건축물 재질을 단열재가 없는 강판으로 확대 등이 담겨있다.

오 의원은 “파주시는 다양한 중첩규제로 건물 증축이 어려워 가설건축물을 창고나 작업공간으로 많이 활용하고 있다”며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가설건축물 재질을 강판까지 확대함으로써 지역 내 산업발전과 기업경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