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5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접수...다음 달 4일까지
상태바
경기도, 2025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접수...다음 달 4일까지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4.02.18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정비, 마을회관 신축, 누리길 조성 등 분야 다양
시·군 재정자립도 따라 '70%~90%까지 사업비 지원'
■경기도가 다음 달 4일까지 시·군을 통해 ‘2025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사진은 사업 홍보물.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다음 달 4일까지 시·군을 통해 ‘2025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사진은 사업 홍보물. (사진제공=경기도청)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경기도가 다음 달 4일까지 시·군을 통해 ‘2025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신청을 받는다.

18일 도에 따르면,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불편을 겪는 주민들의 생활편익 제공과 복지향상 제고를 위한 사업으로, 사업 선정 시 시·군 재정자립도에 따라 70%에서 최대 90%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유형은 도로, 공원, 마을회관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생활기반사업 누리길, 여가녹지, 경관사업 등 개발제한구역을 매력 있는 휴양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환경문화사업 지정당시 거주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노후주택개량 보조사업 지정당시거주 가구 중 저소득 가구를 지원하기 위한 생활비용보조사업 등이다.

각 시·군 개발제한구역 담당 부서는 개발제한구역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신청 사업을 다음 달 4일까지 도에 제출해야 한다. 개발제한구역에 거주하는 주민은 생활불편사항, 복지향상이나 주민소득증대사업 등 필요한 주민지원사업이 있을 경우 시·군의 담당부서에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올해 국비는 지난해 대비 17억원 늘어난 231억원으로 시흥시 방산로 확포장 공사, 하남시 이성산천 정비사업, 남양주시 예빈산 누리길 조성사업 등 42개 주민지원사업을 지원한다.

접수된 사업은 도가 서면 및 현장평가, 전문가 자문을 실시한 후 주민지원사업 지원 기준에 따라 우선순위를 부여해 국토교통부에 제출하며 최종 선정은 9월 이뤄질 예정이다.

김수형 지역정책과장은 주민지원사업에 선정되면 사업시행에 따른 보전부담금 면제와 시·군의 재정적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며 많은 관심과 신청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