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 왜 빠른가 했더니”…속도제한 장치해체
상태바
“화물차 왜 빠른가 했더니”…속도제한 장치해체
  • 박도금 기자  pdk@joongang.tv
  • 승인 2018.05.22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자 3명·차주 171명 검거…화물차 90㎞/h 제한 풀어
/사진제공=경기남부지방경찰청

대형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속도 제한 장치가 장착된 화물차의 속도 제한을 풀어주고 돈을 챙긴 업자와 차주 등 174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교통범죄수사팀은 자동차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백모(40)씨를 비롯한 업자 3명과 김모(48)씨 등 차주 171명을 형사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백씨는 2016년 10월 속도 제한 해체 장치를 1000만 원 주고 구입, 80여 차례에 걸쳐 사업용 차량의 속도 제한 장치를 해체해 주고 차주로부터 건당 30만∼4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하고 잠복하던 중 화성 동탄역 부근 도로에서 고객을 만나 속도 제한 장치를 해체해 주던 백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

차주 김씨 등은 불법으로 차량 속도를 높여 영업이익을 늘리려고 업자들에게 속도 제한 해체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화물차의 경우, 빠른 시간내에 많은 화물을 실어나를수록 돈벌이가 된다는 점에서 제한속도 해체에 대한 유혹에 빠지기 쉽다.

현행법상 버스를 포함한 승합차는 시속 110㎞, 총중량 3.5t 초과 화물차 등은 시속 90㎞를 넘지 못하도록 속도 제한 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이는 사업용 대형 차량에 의한 교통사고 시 사망 위험이 큰데 따른 조치다.

실제로 2016년 기준 차량 1만 대당 사망자 수는 사업용 차량이 6.2명으로, 비사업용(1.3명)의 4.8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불법 행위 집중 단속에 나서 백씨 등을 검거했다.

한편 경찰은 자동차 정기검사 과정에서 속도 제한 장치가 해체돼 불합격 판정을 받았던 차량 운전자 125명의 명단을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