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정류소 정차 시내버스에 불, 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버스정류소 정차 시내버스에 불, 인명피해 없어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7.04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9시13분께 부천시 원종동의 한 버스정류소 앞에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불이 나 승객 2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3일 오후 9시13분께 부천시 원종동의 한 버스정류소 앞에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불이 나 승객 2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3일 오후 913분께 부천시 원종동의 한 버스정류소 앞에 정차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버스 승객 20명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또 소방서 추산 약 137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최초 신고자는 버스 운전기사로 버스정류소 정차 중 손님들이 타는 냄새가 난다고 해서 내려 보니 버스 후미 엔진룸에서 불이 보여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펌프차 6대 등 방비 16대와 인력 52명을 동원해 약 10분 만에 불을 껐으며, 엔진과열로 인한 화재로 보고 자세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8일, 월)...새벽부터 장맛비, 많은 곳 100㎜↑
  • [내일 날씨] 경기·인천(6일, 토)...소서 장맛비 ‘최대 60㎜’
  • [드본세] 안성 금광호수풍경 담고 있는 ‘혜산정’
  • [내일 날씨] 경기·인천(2일, 화)...강풍 동반 ‘최대 150㎜↑’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