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없다’ 위중한 환자 싣고 구급차 2시간 뺑뺑이, 결국 환자 숨져
상태바
‘병상 없다’ 위중한 환자 싣고 구급차 2시간 뺑뺑이, 결국 환자 숨져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5.31 1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오피스텔 지하로 9살 초등학생이 추락해 부상 당했다. (CG=중앙신문)
심야에 교통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은 70대가 치료 받을 병원을 찾지 못한 채로 구급차에서 2시간여를 허비하다 결국 사망했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심야에 교통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은 70대가 치료 받을 병원을 찾지 못한 채로 구급차에서 2시간여를 허비하다 결국 사망했다.

3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30) 오전 028분께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의 편도 1차로 도로에서 A씨가 후진하던 승용차에 치여 크게 다쳤다.

구급대는 신고 접수 10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A씨를 이송할 병원을 찾아다녔다. 그러나 인근 대학병원 등으로부터 중환자실 부족 등의 이유로 수용이 불가하다고 했다.

위중한 상태여서 신갈의 한 병원으로 가 1차 응급처치를 받도록 했지만, 이 병원 또한 병실이 부족해 다른 병원을 찾아야만 했다.

구급대는 다시 병원 찾기에 나섰고 원거리인 경기북부의 의정부시 한 병원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이송을 시작했다.

그 동안 A씨의 증상은 악화돼 심정지 상태를 맞았다. 구급대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A씨는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A씨는 사고 발생 2시간이 넘어 도착한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 의료계 일각에서는 경증환자와 중증환자의 분리 등 응급의료 자원배분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의료행정이 위급한 국민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는 자성의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