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례적 행정처분 안 돼”...중앙행심위, 상대방 모르는 행정처분은 ‘무효’
상태바
“관례적 행정처분 안 돼”...중앙행심위, 상대방 모르는 행정처분은 ‘무효’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5.22 1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상금 부과 등 행정처분서가 상대방에게 송달되지 않은 경우 해당 행정처분과 이후의 납부독촉은 무효에 해당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변상금 부과 등 행정처분서가 상대방에게 송달되지 않은 경우 해당 행정처분과 이후의 납부독촉은 무효에 해당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변상금 부과 등 행정처분서가 상대방에게 송달되지 않은 경우 해당 행정처분과 이후의 납부독촉은 무효에 해당한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22행정처분 한 기관은 처분서가 상대방에게 제대로 송달됐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한국자산관리공사의 변상금 부과처분과 납부독촉을 모두 취소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유치원을 운영하는 A씨가 국유재산을 무단 점유·사용했다며 지난 2018322일 변상금 19만원을 부과했다. 이후 공사는 A씨가 부과된 변상금을 납부하지 않았다며 수차례에 걸쳐 연체료를 더해 변상금 납부독촉을 했다.

하지만 A씨는 202210월께 처음으로 변상금 납부독촉장을 수령했다.

A씨는 그동안 한 번도 변상금 고지서를 받은 사실이 없는데도 연체료를 가산해 납부독촉장을 발부한 것은 억울하다며 중앙행심 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중앙행심위의 조사 결과, 공사는 2018422일 유치원 경비원이 행정처분서를 수령했다고 했지만 A씨는 유치원이 3층 건물로 경비원이 있을 규모가 아니며 고용한 적도 없고, 행정처분서를 수령했다는 경비원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또 중앙행심위는 A씨가 변상금을 부과받기 전인 2018312일 다른 주소지로 이사했고, 매도한 유치원 건물의 잔금 지급일과 폐쇄인가일이 모두 2018313일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이에 중앙행심위는 최초의 변상금 부과처분서가 A씨에게 송달되지 않았으므로 무효에 해당한다고 보았다. 따라서 처분서가 A씨에게 올바르게 송달되었음을 전제로 한 후속 납부독촉도 무효에 해당한다고 결정했다.

박종민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중앙행심위 위원장)이번 행정심판은 행정처분서가 상대방에게 제대로 송달됐는지를 확인하지 않고 관례적으로 행정처분에서 발생한 분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관계 법령 취지 및 사실관계 등을 꼼꼼하게 검토해 억울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8일, 월)...새벽부터 장맛비, 많은 곳 100㎜↑
  • [내일 날씨] 경기·인천(6일, 토)...소서 장맛비 ‘최대 60㎜’
  • [드본세] 안성 금광호수풍경 담고 있는 ‘혜산정’
  • [내일 날씨] 경기·인천(2일, 화)...강풍 동반 ‘최대 150㎜↑’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