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5·18정신 계승' 이행 촉구…진심이면 ‘망언’ 일삼은 자 ‘조치해야’
상태바
이재명 '尹, 5·18정신 계승' 이행 촉구…진심이면 ‘망언’ 일삼은 자 ‘조치해야’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5.18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죄·반성 말 아닌, 행동으로 하는 것
보수정부 '5.18 부정 DNA' 극복 못해
여야,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공약
'5·18정신 원포인트 개헌 이루자'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언급한 ‘5·18 정신 계승’이 진심이라면 내년 총선에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을 이루자고 제의했다. 사진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직후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언급한 ‘5·18 정신 계승’이 진심이라면 내년 총선에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을 이루자고 제의했다. 사진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직후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망언’을 일삼은 정부여당 측 인사들에 대한 엄정한 조치부터 이뤄지게 하라"고 다그쳤다.

이 대표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43주년’인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죄와 반성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하는 것"이라며 꼬집었다. 그러면서 "역사를 직시하는 용기만이 또 다른 비극을 막을 수 있다"며 "43년 동안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보수 정부는 '학살의 후예'임을 입증하듯 끝내 '5.18 부정 DNA'를 극복치 못했다"고 직격했다.

그는 특히 "윤석열 정권도 마찬가지"라며 "보수 정부의 5·18 부정과 단절하고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정권의 핵심 인사들이 앞장서 망언을 쏟아내며 국민과 광주 시민들의 가슴에 또 한 번 대못을 박았다"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오월 정신은 헌법정신 그 자체'라고 한 말대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공약을 이행해야 한다"며 "여야의 공약인 점을 감안, 내년 총선에 맞춰 '5·18 정신 원포인트 개헌'을 반드시 이뤄내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