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450억원 추가 지원...상환기간 6년, 1년 차 2%
상태바
인천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450억원 추가 지원...상환기간 6년, 1년 차 2%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5.15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증 수수료, 연 0.8% 수준 운영
소상공인 ‘금융비용 부담’ 감소
인천시가 소상공인들의 경제 회복을 돕기 위해 2020년 4월 이후 인천시 정책자금 대출을 대상으로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연착륙 사업을 이달 중 본격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고금리 및 고물가 속에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450억원 규모의 ‘2023 희망인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2단계)’ 접수를 15일부터 시작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고금리 및 고물가 속에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450억원 규모의 ‘2023 희망인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2단계)’ 접수를 1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1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앞서 지난 4월11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2023 희망인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1단계)’ 250억원이 소진됨에 따라, 시는 2단계 경영안정자금 450억원을 지원하게 됐다. 2단계 경영안정자금의 보증 재원은 신한은행이 단독으로 30억원을 출연하며, 시는 대출 후 3년간 이자 비용을 지원하고, 재단은 대출을 위한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이번 2단계 자금은 1단계 자금과 지원조건이 동일하다. 

지원대상은 최근 경제 복합위기로 경영 위기에 처한 인천 소재 모든 소상공인이며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고, 대출 후 3년간 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등 자금 지원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다. (대출 금리는 대출 시점에서 변동금리 적용)

대출금 상환은 1년 거치 5년 매월 분할상환 방식으로 1년 차는 대출이자 중 2.0%를, 2~3년 차까지는 대출이자 중 1.5%를 시가 2년간 지원한다. 보증 수수료도 연 0.8% 수준으로 운영해 소상공인들의 금융비용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최근 3개월 내 재단의 보증 지원을 이미 받았거나, 보증 제한업종(도박·유흥·향락, 담배 관련 업종 등), 보증 제한 사유(연체·체납 등)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장은미 소상공인과장은 “지난 4월 신청기회를 놓친 소상공인들의 간절한 자금 수요를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올해도 3고(고금리, 고환율, 고금리) 등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한탄강 ‘가을꽃정원’ 조성으로 관광객 유치 ‘올인’
  • 남동구 ‘소래포구축제’ 15일 개막…인기가수 총출동
  • 인하대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사업 '안갯속'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수)...가을재촉 '비' 소식
  • 연천 호로고루 해바라기 즐기는 시민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0일, 수)...비온 뒤 '선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