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령 받아 반정부 시위 벌인 민주노총 간부들 재판행
상태바
북한 지령 받아 반정부 시위 벌인 민주노총 간부들 재판행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05.10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김성태 쌍방울그룹 회장의 최측근 인사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정부 시위를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정부 시위를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10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노총 전·현직 간부 4명을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하조직을 각 지역별로 구축하고 북한 공작원과 해외에서 접선해 간첩행위를 한 혐의다. 이들은 합법적 노조활동을 빙자해 북한의 지령문에 따라 움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총회장님'이라고 표기하기도 했다. 또 북한 문화교류국은 '본사', 지하조직은 '지사' 등으로 지칭했다. 검찰이 이들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하자, 북한은 '적들의 압수수색'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USB 등 암호자재를 폐기하는 데 각별히 신경쓰라는 지령을 내린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들은 북한과 교신 프로그램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유튜브 특정 동영상의 댓글을 북한과의 연락 수단으로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국정원과 경찰은 지난 1~3월 이들의 주거지와 민노총 사무실, 세월호 제주기억관 평화쉼터 등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이들은 일관되게 진술거부하는 등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적법절차에 따라 압수수색을 단행해 암호화된 대북 통신문 등 주요 증거를 다량 확보하고 이들이 북한 문화교류국에서 받은 통신문건을 해독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