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돼지 사육농장 정화조서 80대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양주 돼지 사육농장 정화조서 80대 숨진 채 발견
  • 양주=최성진 기자  jsh5491@joongang.tv
  • 승인 2018.05.14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1시께 양주시의 돼지 사육농장에서 옥모(83)씨가 정화조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가로 3m, 세로 3m, 높이 3m 크기의 정화조는 돼지 분뇨를 처리하는 시설로 땅속에 설치됐다.

옥씨는 혼자 농장에서 일하다 변을 당했다.

경찰은 옥씨가 정화조 작업 중 실수로 빠져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양주=최성진 기자
양주=최성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