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전세사기피해자 긴급지원주택 투입..6개월 거주, 임대료 30% 이하
상태바
GH, 전세사기피해자 긴급지원주택 투입..6개월 거주, 임대료 30% 이하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3.04.25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피해지원센터도 운영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현재 운영 중인 ‘경기도 전세피해지원센터’를 통해 전세사기 피해자 등 주거위기가구에 긴급지원주택을 공급한다. (사진제공=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현재 운영 중인 ‘경기도 전세피해지원센터’를 통해 전세사기 피해자 등 주거위기가구에 긴급지원주택을 공급한다. (사진제공=경기주택도시공사)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현재 운영 중인 경기도 전세피해지원센터를 통해 전세사기 피해자 등 주거위기가구에 긴급지원주택을 공급한다.

25일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경기도 전세피해지원센터로부터 피해 사실을 확인받은 전세사기 피해자로 퇴거명령 등으로 긴급하게 주거지원이 필요한 도민이다.

이를 통해 전세사기 피해자는 시세의 30%이하만 부담하면, GH가 우선 확보 투입한 매입임대주택 등 공공임대주택의 공가에 6개월 동안 거주할 수 있게 됐다.

신청방법은 경기도 전세피해지원센터긴급주거 전세피해 신청서를 접수하면, 최종 대상자 선정과정을 거쳐 GH와 임대차 계약을 맺고, 입주할 수 있다.

GH는 최근 전세사기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경기도 전세사기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331일부터 전세피해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GH 관계자는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는 GH 주거 분야 전문인력과 HUG, 변호사, 법무사 등 부동산·금융 전문인력이 상주한다전세사기 피해자에게 부동산 법률, 긴급 금융지원 등 종합적인 맞춤형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