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농산물 원산지 표시·점검 실시…공정거래 질서 확립 위해 4월 한달 간
상태바
파주시, 농산물 원산지 표시·점검 실시…공정거래 질서 확립 위해 4월 한달 간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4.13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함께 ‘투명한 소비문화’ 조성
화환제조·판매업체·화훼공판장 등 대상
국화·카네이션 등 11개 품목 지도·점검

음식 판매업체 원산지 표시 ‘집중 단속’
위반 시, 7년 이하 징역·1억 이하 벌금
김은희 과장, “지도점검 꾸준하게 실시”
파주시rk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화훼류와 행락객이 많이 모이는 음식류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과 함께 단속을 실시 중이다. (사진=파주시 제공)
파주시rk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화훼류와 행락객이 많이 모이는 음식류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과 함께 단속을 실시 중이다. (사진=파주시 제공)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파주시가 5가정의 달을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화훼류를 대상으로 원산지표시 이행 여부 지도·점검을 실시 중이다.

시에 따르면 원산지표시는 투명한 유통 과정을 통해 소비자에게 알권리를 제공하고, 공정한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농축수산물의 생산지를 표시하는 것으로 이달 말까지 진행된다. 특히 오는 25일 경기도와 시()가 합동 점검을 벌여 이날 화환제조·판매업체, ·소매상(화원 등), 화훼공판장 등을 대상으로 국화와 카네이션, 장미 등 11개 품목에 대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진 인구 밀집 지역인 문산읍 및 행락객 출입이 많은 탄현면(헤이리) 등에서 음식류 판매업체에 대한 원산지 표시를 점검할 방침이다. 원산지표시 위반 시, 미표시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거짓 표시·혼동의 우려가 적발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김은희 농업정책과장은 소비자가 원하는 투명한 소비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꾸준히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