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방음터널 화재 참사, 안전관리자와 트럭 운전자 등 5명 재판행
상태바
과천 방음터널 화재 참사, 안전관리자와 트럭 운전자 등 5명 재판행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3.04.12 1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자신의 측근을 비서실장으로 특별채용하라고 압력하고, 이를 거부한 직원를 괴롭힌 혐의로 고발된 김우남 전 한국마사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사진은 수원지검 안양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5명의 사망자를 낸 과천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화재 사건의 운전자와 안전관리 책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수원지검 안양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5명의 사망자를 낸 과천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화재 사건의 운전자와 안전관리 책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12일 제2경인고속도로 관제실 책임자 A(40)씨를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관제실 근무자와 처음 불이 시작된 트럭 운전자 등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화재 당시 관제실 근무자들은 CCTV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비상방송 등 안전 조치를 뒤늦게 해 사고를 키운 혐의다. 또 트럭 운전자는 불이 나자 300m를 혼자 대피하면서 비상벨을 누르지 않아 피해를 확산 시킨 혐의다.

불이 난 화물차는 노후차량이며 과거에도 2회 주행 중 불이 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검찰은 과적을 하기 위해 불법으로 난간대를 설치해 구조를 변경한 혐의로 화물차 업체 대표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해 1229일 과천시 재2경인고속도로 갈현고가교를 주행하던 트럭에서 불이 나 방음터널로 옮겨 크게 번지면서 5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당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한탄강 ‘가을꽃정원’ 조성으로 관광객 유치 ‘올인’
  • 남동구 ‘소래포구축제’ 15일 개막…인기가수 총출동
  • 인하대 김포메디컬 캠퍼스 조성사업 '안갯속'
  • 원희룡 장관 '5호선 합의 안되면 무산' 발언에 "해석 분분"
  • 모습 드러내는 여주 랜드마크 '남한강 출렁다리'
  • 보행자 우회전하던 시내버스에 깔려...40대 여성 중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