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과수 꽃피는 시기가 10일 정도 빠르면 대비할 일들
상태바
주요 과수 꽃피는 시기가 10일 정도 빠르면 대비할 일들
  •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  wsk5881@naver.com
  • 승인 2023.04.03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완수(국제사이버대학교 웰빙귀농조경학과 교수, 前 여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

| 중앙신문=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 | 금년도 봄꽃 소식이 빠르게 전해오고 있다. 벚꽃 축제 등 봄꽃을 주제로 한 축제장에도 많은 인파가 몰려들고 있다는 소식이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에서도 지난달(3) 21일과 27일 최신소식을 통해 금년도 배, 복숭아, 사과 등 주요 과일나무의 꽃 피는 시기가 평년보다 최대 10일 정도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하면서 개화기 관리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과일나무의 꽃 피는 시기는 인공수분과 약제 방제 등 농작업의 기준이 된다. 때문에 농촌진흥청은 자체 개발한 겨울과 봄의 시간·일 단위 기온의 누적 값을 이용해 꽃의 발육속도 모형 예측프로그램을 활용해 해마다 배와 복숭아, 사과 등 주요 과수의 꽃 피는 시기를 예측하여 발표하고 있다.

분석 결과를 보면 올해 신고품종기준으로 배꽃이 활짝 피는 만개기가 울산광역시는 3전남 나주는 7충남 천안은 18, 경기 수원은 19, 이천은 21일경으로 평년보다 29일 빠를 것으로 나타났다. 유명 품종 복숭아꽃 기준으로 꽃이 활짝 피는 시기는 경북 청도가 3전북 전주가 9경기 이천은 415, 강원 춘천이 4 21일경으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최대 10일 빠를 것으로 예측했다.

후지품종 기준 사과 꽃이 활짝 피는 시기는 경북 군위가 68일로 가장 빠르고 경남 거창 79, 경북 영주가 1011, 전북 장수가 1213, 충북 충주가 1314, 충북 제천이 1416, 경북 청송이 1517, 강원 양구는 2627일로 예측했다.

과수의 개화 시기는 같은 지역이라도 과수원 위치가 기준 해발고도보다 100m 정도 높으면 2일 정도 늦고낮으면 2일 정도 빠르게 되며해발고도가 같더라도 햇빛이 잘 드는 남향 경사면은 개화기가 빠르고해발이 낮더라도 야간에 찬 공기가 머무르기 쉬운 분지 지형에서는 개화기가 늦어진다. 과일나무 꽃눈은 3월 기온이 높으면 발육이 빨라지는데 발육이 빠른 꽃눈은 4월 초 찾아오는 꽃샘추위 때 피해를 보기 쉽다올해는 3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기에 저온 피해에 더 꼼꼼히 대비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에서도 농가가 이상기상을 확인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과수생육·품질관리시스템을 통해 이상기상 범위를 3일 전에 예측해 알려주고 과거 1주일 동안의 이상저온이상고온 발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이상기온 경고가 연속 2일 발생한다면 피해 확률이 높은 만큼 더 철저히 대비한다.

또한꽃이 필 때 비가 잦으면 인공수분 작업 시간이 줄어들므로 꽃가루는 미리 확보하고농업기술센터 등에서 발아율을 확인하여 인공수분에 대비해야 한다인공수분 전날 꽃가루가 수분을 머금을 수 있도록 밀폐 용기에 수분을 적신 화장지를 깔고 꽃가루가 들어있는 봉지의 입구를 열어 뚜껑을 닫아 놓는 습실 처리하면 수분 효과를 높일 수 있다인공수분은 이슬이 걷힌 10시 이후부터 오후 3시 사이에 하되예보를 확인해 다음 날 날이 좋지 않다면 늦은 오후까지 실시한다날이 건조하면 암술 수명이 짧아지므로 제때 2~3회 해주는 것이 좋다. 아울러 꽃이 피어있는 동안에는 저온 피해에 대비해 스프링클러 살수시스템이나 방상 팬을 점검한다살수 시스템은 영상 0.5~1 정도에서 가동을 시작하고해가 뜬 이후 1 이상으로 기온이 회복되면 멈춘다물이 부족해 중간에 멈추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벌 등 꽃가루 운반 곤충은 인공수분 710일 전 과수원에 놓아둔다곤충을 내어놓기 전 과수원 잡초 핀 꽃을 미리 제거하면 곤충이 과수 꽃 쪽으로 이동해 더 원활히 수분 활동을 도울 수 있다.

아울러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인공수분은 검증된 꽃가루로 하고꽃가루 운반 곤충이 과수원을 서로 이동하지 않도록 제한한다또한일찍 핀 꽃은 제거하는 것이 좋다.

화상병 사전 방제는 등록된 약제를 개화 전 1개화기 2 3번 뿌려준다꽃이 피기 시작하면 화상병 예측정보에 따라 약제를 살포하되 정해진 희석배수와 안전 사용 시기를 준수하고같은 약제를 2회 이상 뿌리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꽃피는 시기가 빨라지면 기온 변동에 따른 저온 피해와 사과, 배의 과수 화상병 발생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또한꽃이 피어있는 시간 자체가 줄어들면서 열매 달림도 나빠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사과 배 복숭아 등 주요 과일나무의 꽃 피는 시기는 한 해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때인 만큼 기상 상황을 살펴 저온과 비건조 현상 등 이상기상에 꼼꼼히 대비하고 사과·배 화상병도 방제적기에 능동적으로 실천하여 빠른 개화기에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자.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
김완수 ​​​​​​​국제사이버대 교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