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가평 군 간부 숙소서 불, 대피소동…1명 중상 입고, 20명 연기흡입
상태바
심야 가평 군 간부 숙소서 불, 대피소동…1명 중상 입고, 20명 연기흡입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3.24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간부 숙소에서 불이 나 군인 20여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CG=중앙신문)
군 간부 숙소에서 불이 나 군인 1명이 중상을 입고, 약 20여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군 간부 숙소에서 불이 나 군인 20여 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오전 3시께 가평군 현리의 군부대 영외 간부 숙소 건물 1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1시간여 만에 불을 껐다.

이 불로 인해 숙소 내에 있던 간부 8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으며, 이중 20여 명이 연기를 들이켜 병원 치료를 받았다.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과 군은 화재원인과 정확한 피해규모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