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김삿갓 풍류 길에서 만난, 방랑 시인 ‘김삿갓 목조각’
상태바
양주 김삿갓 풍류 길에서 만난, 방랑 시인 ‘김삿갓 목조각’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3.03.21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2시께 양주 회암동 김삿갓 풍류 길에서 만난 ‘김삿갓 목조각상’이 우뚝 서 사람들을 반기고 있다. (사진=강상준 기자)
21일 오후 2시께 양주 회암동 김삿갓 풍류 길에서 만난 ‘김삿갓 목조각상’이 우뚝 서 사람들을 반기고 있다. (사진=강상준 기자)

| 중앙신문=강상준 기자 | 21일 오후 2시께 양주 회암동 김삿갓 풍류 길에서 만난 김삿갓 목조각이 우뚝 서서 오가는 사람들을 반기고 있다. 김삿갓은 조선 후기 방랑 시인으로, 본명은 김병연이다. 본관은 안동이지만, 양주에서 출생했다고 전해진다. 김삿갓이란 이름은 그가 인생의 대부분을 삿갓을 쓰고 다니며 방랑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
  • [화요기획]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