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신속한 정책 목표 설정 ‘사전회의제’ 도입...소통 통해 '높은 업무 능률 지원'
상태바
의정부시, 신속한 정책 목표 설정 ‘사전회의제’ 도입...소통 통해 '높은 업무 능률 지원'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3.03.13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억원 이상 정책사업 대상 도입
의정부시 2022년도 본예산이 20일 제310회 의정부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의결됐다. 사진은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의정부시가 주요한 정책을 기획하기 전에 실무자와 관리자가 소통을 통해 먼저 명확하고 신속하게 정책 목표를 설정하는 ‘사전회의제’를 도입한다. 사진은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강상준 기자 | 의정부시가 주요한 정책을 기획하기 전에 실무자와 관리자가 소통을 통해 먼저 명확하고 신속하게 정책 목표를 설정하는 ‘사전회의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사전회의제는 기획 전, 실무자와 해당 사업의 의사결정자인 팀․과․국장이 함께 만나 사업의 방향성을 비롯한 주요 내용을 의논함으로써 높은 업무 능률을 지원하는 제도다.

사전회의제는 민선8기 정책혁신플랫폼 중 하나인 ‘일하는 방식 개선 워킹그룹’에서 제안됐다. 의사결정 경로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보고 과정에서 취지가 왜곡되거나 같은 내용을 반복해야 하는 비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도입됐다.

의정부시는 우선 총사업비 5억원 이상 주요 정책사업을 대상으로 사전회의제를 의무 도입해 비교적 큰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부터 보고방식 개선을 시도한다. 그리고 사전회의 완료 사업은 보고서 표지에 인증마크를 삽입하도록 해 제도가 시각적 장치를 통해 자연스럽게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사전회의제가 정착되면 실무자와 의사결정자 간 원활한 소통을 통해 기획의 목적과 작성 방향을 부담 없이 함께 고민하고 피드백하게 된다. 공감대를 높이고, 불필요한 시간과 에너지 소모는 방지해 업무의 효율성을 크게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안동광 부시장은 “첫 단추만 잘 끼워도 일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사전회의제를 통해 기획 과정에서 실무자와 관리자가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서로 컨센서스를 이루어 일할 수 있다면, 한정된 시간과 자원을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