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마리 개 사체 쌓여 산 이뤄…역대 최악 동물학대 70대 고물업자 검거
상태바
수백마리 개 사체 쌓여 산 이뤄…역대 최악 동물학대 70대 고물업자 검거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3.03.06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마스크를 뚫고 들어오는 썩은 시체 냄새에 숨을 쉴 수 없다” 양평군 용문면의 주택에서 수백마리의 개 시체가 발견됐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마스크를 뚫고 들어오는 썩은 시체 냄새에 숨을 쉴 수 없다” 양평군 용문면의 주택에서 수백마리의 개 시체가 발견됐다.

6일 양평경찰서는 이 집 주인인 70대 남성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거해 조사 중이다.

A씨는 고물상 일을 하면서 유기견이나 번식장에서 쓸모를 잃은 개들을 1만원대에 사들여 집 안에 방치했으며 음식을 주지 않아 굶어죽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죽은 개들의 사체는 썩어 형체가 없는 상태도 상당수였으며 최소 수년간 방치된 것으로 분석된다.

A씨는 그저 개들을 집에 끌어들였으며 돌보지는 않았고 고통을 받든 죽든 아랑곳하지 않은 채 개들을 마치 고물처럼 모았던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은 지난 4일 수백마리의 개 사체가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개사료값을 감당하기 어려워 굶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은 A씨의 집이 폐가처럼 생겨서 미처 인지하지 몰랐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