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소리 크다” 지적에 격분한 30대 여성, 수인분당선 지하철서 흉기 난동 ‘3명 부상’
상태바
“휴대전화 소리 크다” 지적에 격분한 30대 여성, 수인분당선 지하철서 흉기 난동 ‘3명 부상’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3.03.04 1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30대 여성이 수인분당선 지하철 안에서 흉기 난동을 부려 승객 3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진=중앙신문DB)

30대 여성이 수인분당선 지하철 안에서 흉기 난동을 부려 승객 3명이 부상을 당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44분께 용인시 수지구 수인분당선 죽전역 인근을 달리던 열차 안에서 30대 여성 A씨가 60대 여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또 다른 여성 승객 C씨도 A씨에 의해 다쳤으며, 이를 제지하던 남성 승객 D씨도 허벅지를 찔렸다. 피해자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범행 직후 주변 승객들에게 제지 당했고, 역무원들에게 검거됐다. A씨는 휴대전화 소리가 크다는 이유로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난동을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신경안정제 등 약물을 복용하고 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름다운 노을과 함께한 ‘초승달과 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토)...‘우산 챙기세요’
  • [단독] 평택, 불소 기준치 24배 초과 오염토사...‘아무런 절차없이 그대로 반출’ 농지에 매립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목)...대체로 흐리고, 경기동부에 ‘비’ 조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금)...흐리고 경기남부 오전 빗방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월)...기온 다시 오르고, 황사 영향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