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부 ‘인사검증 조사단’ 추진…정순신 前검사 ‘자녀 학폭 조사’ 위해
상태바
민주당, 정부 ‘인사검증 조사단’ 추진…정순신 前검사 ‘자녀 학폭 조사’ 위해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2.27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인사검증 기능’ 완전 작동 불능
이재명, 정순신 사임으로 끝날 일 아냐
박홍근, 정부-여당 ‘꼬리 자르기’ 안 돼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수사본부장에 내정된 전순신 전 검사가 자신의 자녀 학폭 문제와 관련, 사임한데 대해 정부의 인사검증 기능이 완전 작동 불능이라며 조사단 추진을 검토키로 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수사본부장에 내정된 전순신 전 검사가 자신의 자녀 학폭 문제와 관련, 사임한데 대해 정부의 인사검증 기능이 완전 작동 불능이라며 조사단 추진을 검토키로 했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자녀의 학교 폭력(학폭) 논란으로 낙마한 정순신 전 검사 및 정부 인사검증에 대한 조사단을 꾸려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여권을 압박했다.

이재명 대표는 27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의 인사검증 기능이 완전 작동 불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직 검사가 자녀의 학폭 문제로 국가수사본부장에서 사임했는데, 사임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가해자가 인생을 망치고, 승승장구하는 잘못된 것을 반드시 고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직접 가한 폭력 뿐 아니라, 소송을 통해 전학을 지연시키면서까지 2차 가해한 진상규명과 피해 회복도 필요하다"며 "피해자가 1명이 아니라, 더 있다는 말도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는 "정순신 학교 폭력 및 인사검증 시스템 조사단 추진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대로 된 검증이 있었다면 28시간 만에 낙마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최악의 인사참사인데 해명이 더 기(氣) 막히다"며 "대통령실은 본인이 말하지 않으면 검증이 어렵다고 하는데 인터넷 검색하면 나오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민정수석실을 폐지하고, 법무부에 인사검증단을 설치하더니 손 놓고 있었던 것"이라며 "‘인사가 망사’라는데 이 정부의 인사는 망상"이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그릇된 인사 참사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사죄해야 한다"며 "나라 망치는 인사 참사를 막기 위해 정부조직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정순신 판 더 글로리'의 현실은 드라마보다 훨씬 더 가혹하고, 불공정했다"며 "정 전 검사 한 명의 문제로 치부해 끝낼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검증도 제대로 못해 참사를 초래한 대통령실은 사과는커녕 '아쉬운 점이 많다고 한다'"며 "후보가 하루 만에 사퇴하자 집권당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하는데, 대통령실은 들통나서 아쉽고, 여당은 꼬리 자르기 해서 다행이란 것이냐"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