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브리핑] 9일, 인천 브리핑
상태바
[i 브리핑] 9일, 인천 브리핑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2.09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인천 브리핑. (CG=중앙신문)
오늘의 인천 브리핑. (CG=중앙신문)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재활비용 지원 대상자 모집
수술비 최대 700만원·재활치료비 최대 3년간 300만원 지원
○…
인천시가 오는 27일까지 청각장애인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재활비용 지원 사업대상자 28명을 모집한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보청기로도 소리를 듣지 못하는 고도 난청의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수술로, 달팽이관에 가느다란 전극선을 삽입해 소리신호를 전기신호로 바꾸어 듣게 하는 수술이다.

지원대상은 인천시에 거주하는 기준 중위소득이 150%(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8102000) 이내이며, 39세 이하인 청각장애인이다. 지난해 이 사업에는 27명이 수술비 등을 지원받았다.

시는 오는 27일까지 군·구를 통해 대상자를 추천받은 뒤 최종 선정 대상자에게 1인 최대 700만원 범위 내에서 수술비를 지원한다. 또한 재활치료비를 최대 3년간 20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연차별로 차등 지원할 예정이다다만, 18세 이하 청각장애인 중 지속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이 있을 경우, 150만원 범위 내 최대 2년까지 연장해 지원할 방침이다.

셋째 주 수요일에 만나는 커피콘서트라인업 발표
​​​​​​​○…
인천의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매김한 커피콘서트가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총 4회 차의 라인업을 공개한다. 매달 한 번, 셋째 주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커피콘서트는 향긋한 커피 한 잔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만나는 마티네 콘서트(Matinée Concert)이다.

지난 15년 동안 문화 활동에 누구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주부들은 물론 저녁 시간에 관람이 쉽지 않은 자영업자와 은퇴 후 여가를 적극적으로 즐기는 액티브 시니어(건강하고 적극적으로 은퇴생활을 하는 활기찬 은퇴자)까지 마니아층으로 끌어들이며 지지기반을 더 넓고 단단하게 다지고 있다또한 커피콘서트는 열렬히 아티스트를 맞이하는 관객들에게 가슴 속 진솔한 이야기를 꺼내 교감을 나눌 수 있어 출연자가 행복한 무대로도 손꼽힌다.

올해는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회 차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3월부터 6월까지는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관객들을 만나며, 예술회관 리모델링 공사가 시작되는 7월부터는 원도심인 동구 문화체육센터로 자리를 옮겨 커피 향만큼 진한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3월 첫 무대는 독특한 음색과 신비로움으로 많은 고정 팬을 거느리고 있는 클래식 타악기 연주단체 카로스 타악기 앙상블이 연다. 100여 가지의 타악기를 자유로이 연주하며 그 매력을 전파하는 이들이 고전부터 현대 창작곡까지 더 폭넓은 레퍼토리로 마음을 울리는 리듬의 매력을 뽐낼 것이다.

4월은 소리꾼 고영열을 만나볼 시간이다. 그는 세련된 소리와 깊은 감성으로 대중들에게 판소리를 친숙하게 알리고 있으며, ‘피아노 병창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켜 국악의 다양성과 대중성을 증명한 소리꾼이다. 또한 팬텀싱어’, ‘풍류대장’, ‘불후의 명곡등 방송을 통해 만능 재주꾼의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판소리와 민요, 자작곡 등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오롯이 피아노와 소리만으로 전달하는 집중력 있는 무대를 준비했다.

5월에는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무대로 옮긴 연극 ‘82년생 김지영이 찾아온다. 82년생 김지영은 엄마에게는 딸로서, 남편에게는 아내로서, 직장에서는 동기이자 부하로서, 그리고 딸에게는 엄마로서 평범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는 여자 김지영의 이야기다. 원작 소설, 영화와는 다른 경험을 선사하며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다.

클래식, 크로스오버, , 영화/드라마 ost 등 다양한 장르에서 두각을 보이며 활동 중인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오은철이 6월의 무대를 책임진다. ‘클래식을 기반으로 하는 영민하면서도 감각적인 음악으로, 신선하면서도 공감을 이끈다.’는 평을 받는 그는 신곡을 중심으로 스트링퀸텟과 함께 연주하며 독창적인 무대를 만들어낼 것이다.

올해에도 커피콘서트의 일상 속 환경보호는 계속된다. 공연 전 후 로비에서 제공되는 커피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다회용 개인 텀블러를 지참해야 한다. 준비하지 못한 관객은 공연 종료 후 커피를 받아서 귀가할 수 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