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주공5단지 등 재건축 신속 추진...각 단지와 하수물량 처리방안 마련 협력
상태바
​​​​​​​과천시, 주공5단지 등 재건축 신속 추진...각 단지와 하수물량 처리방안 마련 협력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3.02.08 1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재건축이 진행중인 주공5단지 및 주공8·9단지 조합과 재건축 입주 후 증가하는 하수물량 처리방안 마련에 협력하기로 협약함에 따라, 그간 보류됐던 재건축 심의 등의 재건축 관련 행정절차를 즉각 진행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사진 좌측부터 이형진 8·9단지 재건축 조합장, 하승진 과천부시장, 민명기 주공5단지 조합장 직무대행. (사진제공=과천시청)
과천시환경사업소가 재건축이 진행 중인 과천시 주공5단지와 주공8·9단지 조합과 재건축 입주 후 증가하는 하수물량 처리방안 마련에 협력하기로 해 그동안 하수물량 부족으로 보류됐던 재건축 심의 등의 재건축 관련 행정절차들이 즉각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좌측부터 이형진 8·9단지 재건축 조합장, 하승진 과천부시장, 민명기 주공5단지 조합장 직무대행. (사진제공=과천시청)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과천시환경사업소가 그동안 하수물량 부족으로 보류됐던 재건축 심의 등의 재건축 관련 행정절차들이 즉각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8일 환경사업소에 따르면, 재건축이 진행 중인 과천시 주공5단지와 주공8·9단지 조합과 재건축 입주 후 증가하는 하수물량 처리방안 마련에 협력하기로 협약했다.

지난 7일 열린 협약식에는 하승진 과천부시장과 민명기 주공5단지 재건축 조합장 직무대행, 이형진 주공 89단지 재건축 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각 재건축 단지의 하수처리 방안이 마련되지 않아 건축 심의 일정이 계속 지연되게 되면서 이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협약을 통해 각 재건축 단지와 환경사업소 간에 하수물량 처리 방안에 대해 서로 충분히 소통하고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함에 따라, 시는 기존 계획을 조정하여 오는 23일 주공5단지 건축 심의 재개 등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역 내 공동주택 단지의 원활한 재건축 추진을 위해 기존 하수처리시설의 처리용량 증설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신설 하수처리장 건설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병행 추진하여 소요되는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시킨다는 방침이다.

과천시는 하수처리시설 노후 및 처리용량 한계 도달 등으로 증설이 필요했으나, 지역 내외 민원으로 입지 선정에 난항을 겪으면서 표류하다 신계용 시장이 민선8기 취임 직후, 환경사업소 입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면서 지난해 12월 입지를 선정하고 제반 행정절차에 착수했다과천 주공5단지는 202712, 주공89단지는 202812월 준공을 목표로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과천시에서 증가하는 하수물량을 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서 재건축 아파트 입주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