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단원구 공장서 과산화수소 누출 사고...안전 조치 중
상태바
안산 단원구 공장서 과산화수소 누출 사고...안전 조치 중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2.05 1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8시34분께 안산시 단원구 강촌로의 한 공장에서 과산화수소가 노출되는 사고가 나 소방당국 화학팀이 12시6분 현재 조치 중이다. 사진은 사고 공장 인근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5일 오전 8시34분께 안산시 단원구 강촌로의 한 공장에서 과산화수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나 소방당국 화학팀이 12시6분 현재 조치 중이다. 사진은 사고 공장 인근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5일 오전 834분께 안산시 단원구 강촌로의 한 인쇄회로기판 공장에서 과산화수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나 소방당국 화학팀이 126분 현재 사고 조치 중이다.

누출 사고는 공장 인근에서 가스가 새는 것처럼 흰연기와 약품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공장 탱크저장소 보관실 내 탱크에서 보관 중이던 과산화수소 5.4톤이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조사 중이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사람이 과산화수소에 노출되면 화상을 입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과산화수소는 강력한 산화력을 지닌 물질로, 제지나 섬유 산업의 탈색·표백 용도로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