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지난해 출생아 수 증가...전년대비 166명 늘어나
상태바
안양시, 지난해 출생아 수 증가...전년대비 166명 늘어나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3.02.02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용품 40만원 제공 등 ‘안양형 인구정책 중장기 로드맵’ 효과 분석
안양시 출생아 수가 2021년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2일 시에 따르며 지난해 2022년 출생아 수가 전년 대비 166명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기도 저출생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 수상 전수식.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 출생아 수가 2021년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나타났다. 안양시의 지난해 2022년 출생아 수는 전년 대비 166명이 늘어났다. 사진은 경기도 저출생 대응 우수사례 경진대회 수상 전수식 모습. (사진=최대호 안양시장 페이스북)

[중앙신문=허찬회 기자] 안양시 출생아 수가 2021년을 기점으로 점차 증가세로 나타나고 있다2일 시에 따르며 지난해 2022년 출생아 수가 전년 대비 166명이 늘어났다.

2일 시에 따르면최근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 감소가 뚜렷한 가운데 2022년 안양시 출생아 수는 주민등록 기준 3443명으로,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출생아 수 3277명보다 무려 166명이 증가했다2022년 출생아 수 3443명을 지역별로 분석하면 만안구는 1376명으로 전년 대비 35명이 증가했으며, 동안구는 2067명으로 전년 대비 131명이 증가했다.

시는 최근 만안구 안양6, 동안구 비산1·2, 호계3동 등의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조성된 대규모 주택단지의 인구 유입뿐 아니라 다양한 출산 및 청년 정책 등이 출생아 증가를 견인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는 2021안양형 인구정책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한 가운데 예절교육관 야외정원 작은 결혼식장 무료 개방, 출산축하용품 190여종 40만원까지 제공, 42개소 국공립 어린이집 및 24시간 돌봄이 가능한 어린이집 운영 등 인구·출산 정책을 추진하며 인구 증가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처음 시행한 다둥이네 보금자리사업은 미성년 자녀 4명 이상인 저소득 가정에 주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다둥이 10가구가 입주하는 결실을 맺기도 했다. 출산 장려와 안정적인 안양시 정착을 위해 올해도 계속된다또 최대 2억원 대출 추천 및 연 400만원까지 이자를 지원하는 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자 지원사업도 지난해 92명이 지원받아 안양시에 정착했다. 올해는 지난달 16일부터 428일까지 청년 대상자를 모집 중이다.

이와 함께 시는 청년 이사비 지원 사업, 출산지원금 확대 등 신규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출산지원금 2배 인상을 위한 관련 조례를 개정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인구절벽 속에 안양시 2022년 출생아 수 증가는 고무적인 일이라며 “도시 성장동력의 가장 근본이 되는 인구수를 중장기 로드맵을 통해 2040년까지 58만명 조성하고 청년층을 30%까지 확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