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前 의원 ‘전대 불출마’ 선언…솔로몬재판서 '진짜 엄마' 심정으로
상태바
나경원 前 의원 ‘전대 불출마’ 선언…솔로몬재판서 '진짜 엄마' 심정으로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1.25 13: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원한 당원'···"결정 용기 필요했다"
국민들의 신뢰회복에 사명 다할 터
당권주자에게 역할을 할 생각 없다
대통령실 개입 질문에 '적절치 않아'
초선 의원 비판···초선 처지 잘 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3.8 전당대회’에서의 당권 도전을 포기함에 따라 그 동안 복잡다단했던 당권 구도가 일단락되게 됐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3.8 전당대회’에서의 당권 도전을 포기함에 따라 그 동안 복잡다단했던 당권 구도가 일단락되게 됐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오는 3월 8일 실시될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기로 공식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여의도 중앙당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전대 불출마를 공식화하고 "솔로몬재판에서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빍혔다. 그는 특히 '영원한 당원'을 자처하며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모르지만, 불출마 결정은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나 전 의원은 자신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국민들에게 좋지 않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이 있어 당을 사랑하는 '진짜 엄마'의 마음으로 불출마를 결심했다는 설명이다. 솔로몬왕이 재판에서 갓난아이의 친모임을 자처하는 두 여인에게 '아이를 두 쪽으로 가르라'는 명을 내린 뒤, 울부짖으며 아기를 포기한 여인이 진짜 엄마라고 판단했다는 내용에 자신의 결정을 비유한 것이다.

나 전 의원은 "어떤 시련 앞에서도 한 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워왔는데,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더 잘하고,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불출마 결정은 자신의 판단임을 강조하며,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제겐 지지율이 높고, 낮은 것이 중요치 않다"며 "그 과정에서 국민께 눈살 찌푸리는 모습이 연출될 수 있다는 생각에 뜻을 접었다"고 부연했다.

나 전 의원은 이후 당권주자 중 누구를 도울 것이냐는 물음에 "불출마 결정은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의 요구, 압박에 의한 게 아니다"며 "전당대회에서 제가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실의 불출마 개입에 관한 질문에 "구태여 말씀드리긴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우리 당이 이번 전대를 통해 더 화합하고, 통합하는 미래로 갔으면 한다"며 말을 아꼈다. 아울러 초선 의원들이 대거 자신을 비판하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선 "초선의 처지를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