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7년 연속 400억원 이상 징수 ‘성과’
상태바
수원시,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7년 연속 400억원 이상 징수 ‘성과’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01.18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지난해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406억원을 징수하면서, 2016년 이후 7년 연속으로 체납액 400억원 이상 징수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체납징수기동반이 가택수색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지난해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406억원을 징수하면서, 2016년 이후 7년 연속으로 체납액 400억원 이상 징수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수원시 체납징수기동반이 가택수색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수원시청)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수원시가 지난해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406억원을 징수하면서, 2016년 이후 7년 연속으로 체납액 400억원 이상 징수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6년 체납액 472억원을 징수한 것을 시작으로 2017430억원, 2018401억원, 2019433억원, 2020457억원, 2021427억을 징수했다. 지난 7년 간 징수한 체납액이 3026억원에 이른다.

수원시는 징수과는 고질체납 총력징수! 조세정의 실현하자!’를 모토로 새로운 징수기법을 꾸준히 개발하고, 고액체납자 추적기동반을 운영하는 등 체납액 징수에 총력을 쏟았다.

지난해 고액체납자 추적기동반을 운영해 127억원을, 예금압류로 39억원을 징수했고, 압류재산을 공매처분해 체납액을 징수하기도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체납관리단의 실태조사원은 체납자의 가정을 방문해 체납액을 안내하고, 생활실태를 파악했다. 생계형 체납자는 복지부서에 연계해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체납자의 가택을 수색해 현금·귀금속 등 동산을 압류했고, 명부상 소유자와 실소유자가 다른 고질체납차량(대포차)를 추적하는 등 현장 중심 징수활동을 펼쳤다. 10~12월에는 특별징수대책 기간을 운영하며 집중적으로 체납액을 징수했다.

지난해 11월에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15회 대한민국 지방재정대상에서 부동산 쉐이크업을 통한 체납액 징수로 지방세 분야 우수상(행정안전부장관상)을 받으며 대외적으로 성과를 인정받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고물가·고금리·고환율,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경제상황이 어려워져 징수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고액체납자 추적기동반 운영 등 적극적인 징수활동으로 ‘7년 연속 400억원 이상 징수라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8년 연속 400억원 이상 징수를 달성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새로운 징수기법을 발굴해 총력을 다해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31일, 금)...구름 많다가 흐려져, 토요일 ‘비’ 소식
  • [오늘 날씨] 경기·인천(8일, 토)...낮까지 비 ‘최대 50㎜’
  • [화요기획] 인천항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난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