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태 인천대 총장 “제물포 캠퍼스 개발 등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
상태바
박종태 인천대 총장 “제물포 캠퍼스 개발 등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3.01.02 1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인천대 2023년도 시무식 가져
인천대학교는 2일 오전 11시 인천대학교 교수회관에서 박종태 총장, 주요 보직교수 및 교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는 2일 오전 11시 인천대학교 교수회관에서 박종태 총장, 주요 보직교수 및 교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도 시무식을 가졌다. (사진제공=인천대학교)

박종태 인천대학교 총장이 제물포 캠퍼스 개발 사업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태 총장은 2일 오전 11시 인천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열린 인천대 2023년도 시무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무식은 박종태 총장을 비롯해 주요 보직교수와 교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유공자 표창, 박종태 총장 신년사, 신년인사회 등으로 진행됐다.

박종태 총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2년도에 대학운영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을 주요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중앙일보 대학평가 종합순위 21위 기록, 국비출연금 1065억원 확보 및 733억원 재정지원사업 수주, 학산도서관 이룸관 개관, 대학발전계획(INU VISION 2030) 수립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거점국립대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함으로써 뛰어난 연구성과와 창업 지원분야의 우수성을 입증하며, 경쟁력과 성장성을 갖춘 국립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3년은 인천대가 국립대학 10주년을 맞이하는 중요한 해로 연구형 대학으로의 전환, 해외 포닥 프로그램과 대학원 첨단학과 신설, 공공의대 설립, 제물포 캠퍼스 개발 등을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사립-시립-국립을 거치며 격동의 시기를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아 발전의 기회로 이끌어 냈듯이 다시 한번 끈끈하게 뭉쳐 인천대 다운 모습을 발휘할 때라고 당부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김포인구 36% 거주 '한강신도시'...5호선 역 1개 “말도 안 돼'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