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 검찰 ‘네이버, 차병원’도 부정 청탁 판단
상태바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 검찰 ‘네이버, 차병원’도 부정 청탁 판단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12.26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이 수사 무마 의혹을 받는 ‘프로축구 성남FC 후원금’ 사건에 대해 성남지청에 보완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은 성남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두산건설에 이어 네이버와 차병원 등의 후원에도 부정한 청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성남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두산건설에 이어 네이버와 차병원 등의 후원에도 부정한 청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경찰은 성남FC 후원 의혹에 연관된 6개 기업 중 두산건설에만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 9월 사건을 넘겨받고 추가 압수수색 등 수사를 확대했다.

지난 23일에는 최종 수사 마무리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제3자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 출석 통보했다. 검찰은 이 대표에게 28일 출석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네이버와 차병원, 주빌리은행 본점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소환조사 등을 통해 각 기업이 행정적 처리를 위해 성남FC에 후원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네이버의 경우 직접적 후원이 부담스러워 희망살림, 주빌리 은행을 거친 우회 후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희망살림은 2015년 3월 설치된 성남시금융복지상담센터를 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는 단체로 알려졌다. 성남시금융복지센터 설치 약 5개월 뒤 주빌리은행은행도 설립됐다. 이재명 대표와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장이 주빌리은행 당시 공동은행장을 맡은 바 있다.

희망살림은 네이버로부터 빛탕감프로젝트 일환으로 받은 금액 중 39억원을 성남FC에 광고비로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성남시로부터 제2사옥 부지(분당구 정자동 1만848㎡)를 매입했고, 건물 용적률도 670%에서 913%로 상향됐다.

한편 개원 이래 지자체에 33억원이라는 이례적인 후원을 했던 차병원도 줄기세포 의료시설 건립에 혜택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 대표가 정치적 이익을 위해 기업이 당면한 현안을 해소해 주는 청탁을 받고 그 대가로 성남FC에 대한 후원을 이행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은 이재명 대표는 출석 요구 당일인 28일 민생 일정을 챙기기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