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실국장회의서 리더십·책임 강조 …“기관장 책임 다할 때 권한 보장”
상태바
김동연 지사, 실국장회의서 리더십·책임 강조 …“기관장 책임 다할 때 권한 보장”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12.07 1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장 기강 해이 강력 경고
책임있는 실국, 자유로울 수 없어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대책 주문'
광역전세버스 이달 중 추가 투입
김동연 지사는 7일 경기도청에서 주간 실국장회의를 열고 리더십과 책임을 강조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김동연 지사는 7일 경기도청에서 주간 실국장회의를 열고 리더십과 책임을 강조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공공기관이 책임을 다하지 않으면 그 피해는 도민에게 돌아간다. 그동안 역할이 미흡했거나 기강해이가 있던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성찰과 쇄신을 촉구한다며 공공기관장에 대한 강력한 리더십과 책임 의식을 주문했다.

김동연 지사는 7일 경기도청에서 주간 실국장회의를 열고 공석이었던 공공기관장 자리들이 차곡차곡 채워지면서 우리 공공기관에 리더십 부재는 어느 정도 해소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외형적인 리더십 부재 해소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실질적 리더십 부재의 해소다. 기관장들이 새로 부임한다고 해서 새로 온 기관장의 리더십이 약한 것도 아니지만 거꾸로 기관장이 오래됐다고 해서 리더십이 강한 것도 아닌 것 같다우리 공공기관장들이 도민의 민생을 살피고 더 나은 기회의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하는 소명의식, 도민들이 부여한 권한과 관련 역할을 다하겠다고 하는 책임 의식, 이것을 단단히 가져야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에 공공기관이 27개가 있고 임직원 수가 7000명에 달하고 운영예산 규모가 8조원이 넘는다. 권한과 책임이 큰 만큼, 또 도민과의 생활과 가장 접점 지대에 있는 만큼 도민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기관장의 임기와 권한은 책임을 다할 때까지 보장을 해주는 것이다. 모든 공공기관장은 임기를 포함한 모든 권한이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다할 때 보장받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지사는 기강해이 문제에 대해서 분명히 경고한다. 여러 형태의 기강해이가 지금 지적되고 있고 보고되고 있다면서 도정을 책임지는 책임자로서 공공기관 운영, 조직, 관리 부분에 있어서 실국장과 함께 도민을 위해서 살피고 책임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화물연대 파업과 광역버스 입석 중단에 대해 도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실·국별로 빈틈없는 준비를 주문했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김 지사는 상황이 엄중하다. 강대강 대결은 지양했으면 좋겠고. 정치적 대응만 거둬낸다면 합리적인 조정과 타협이 가능 하다는 생각이 든다. 정부와 정치권, 노조 양측의 노력이 필요하다파업종료 시점까지 도민과 산업에서 불편과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광역버스 입석 중단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비록 버스 업체의 결정이긴 해도 경기도가 도민 불편 최소화를 목표로 24대의 전세버스를 긴급 투입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지만, 여전히 도민 불편이 남아있는 상황이라 안타깝다전세버스를 12월 중에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도민 애로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들어가면서 필요한 방법을 논의하고 중장기 대책도 빈틈없이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