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親이낙연계’ 이재명 비판…李대표 ‘사법리스크’ 지적에 촉각
상태바
민주당 ‘親이낙연계’ 이재명 비판…李대표 ‘사법리스크’ 지적에 촉각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30 12: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당 복귀해도 구심점 한계
李 대표측 ‘내홍 우려’ 반응 자제
이낙연 대안론···정치권 최대 관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본격화되면서 지난 6월1년 간의 연수 일정으로 미국에 가 있는 이낙연 전 대표의 조기 귀국설에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본격화되면서 지난 6월1년 간의 연수 일정으로 미국에 가 있는 이낙연 전 대표의 조기 귀국설에 정치권의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친(親)이낙연계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게 일고 있다. 이 대표 역시 이들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그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점이 나오지 않는 한 이 전 대표가 당에 복귀해도 구심점 역할에 한계가 있을 것이란게 당내의 중론이다.

당내 비(非)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사법리스크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일자 이 대표의 신경이 날카로워진 모양새다. 최근 들어 이 대표는 측근들과의 자리에서 이 전 대표의 복귀와 이낙연계의 동향 등에 관해 의견을 듣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대표 측은 다만 당 내홍을 인정하는 꼴이 될 것을 우려해 공식적인 반응은 자제하고 있다. 그러나 속내는 다르다.

당내의 한 친(親)이재명계 의원은 "최근 '이 전 대표의 복귀설'이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망이 좁혀져오는 시점에 나오는 것으로 봐, 누군가가 당을 갈라치기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사 이 대표가 구속돼 당에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한 순간이 온다 하더라도 '이낙연 리더십'은 이제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표 측에서도 '조기 복귀설' 등으로 자칫 논란이 확산될까에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윤영찬, 이병훈 의원 등 친이낙연계 의원들이 최근 이 전 대표를 만나러 지난 6월 미국으로 1년 연수를 간다는 보도가 나왔을 때, 이들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방미 계획을 공식 부인하며 관련 보도에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지금처럼 공식 대응을 자제하는 행보가 오히려 이 전 대표의 '완벽한' 복귀를 위한 준비 과정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한 비(非)이재명계 의원은 "이 전 대표를 조기 복귀시키면 당에 분란을 가져올 것이 뻔한데, 그러면 그 책임은 오롯이 이낙연에게 간다"며 "복귀 시점을 최대한 늦추는 게 이 전 대표에게 정치적 부담도 덜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실제 친이낙연계 의원들은 이 전 대표의 복귀 시점을 연수가 끝나는 내년 5~6월로 점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표가 복귀한다 하더라도 이 대표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한 확신이 불확실해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