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내년 공공사무원 사업 확대 기대한다
상태바
[사설] 내년 공공사무원 사업 확대 기대한다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22.11.2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 사설] 코로나 속 독감 유행 조짐 심상찮다. (CG=중앙신문)
[중앙신문 사설] 내년 공공사무원 사업 확대 기대한다. (CG=중앙신문)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이나 영세민을 위한 각종 정책은 수없이 많다. 그중에는 전국 최초라는 타이틀도 적지 않다. 경기도의 찾아가는 공공사무원 사업도 이런 타이틀이 붙은 사업 중 하나다. 지난해부터 시법 사업으로 시작했으나 높은 효과를 보고 있어 인기도 높다. 경기도 일자리재단에서 추진 중인 이 사업은 소상공인 지원과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실 그동안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민생경제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많은 정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막상 혜택 대상자들은 정보기술에 어두워 이를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사업은 이런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시작됐다. 회계·사무 분야 경력을 보유했지만 경력단절로 인해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을 공공사무원으로 채용, 소상공인들이 정부·지자체 지원사업 참여 혜택을 받도록 정보 제공, 서류 준비, 행정절차 등을 지원해 오고 있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거친 도는 올해 용인시, 구리시, 안성시 등 3개 지방정부 1곳당 10명씩 총 30명의 공공사무원을 채용·양성했다. 공공사무원들은 4월부터 10월까지 약 6개월간 소상공인 644개 사를 대상으로 1917건의 사업 신청·참여를 지원했다. 이 결과 참여 소상공인 만족도는 95점이나 됐다. 해가 갈수록 사업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지난 11월 초 경기도청에서 열린 중간보고회에서도 이같은 성과를 찾을 수 있다. 용인시와 구리시, 안성시에서 각 10명씩 총 30명의 공공사무원을 채용했으며 현재까지만 해도 총 433개 소상공인 업체를 대상으로 908건의 사업 참여를 지원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소상공인과 경력단절 여성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자리 잡은 결과나 다름없다.

성과에서 보듯 이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막대한 손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 아울러 공공사무원을 통해 정부와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다양한 지원 정책·사업에 대한 정보를 획득하고 참여할 수 있음도 증명됐다. 이런 성과를 비추어 볼 때 내년엔 더 많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사업참여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도움을 받은 수혜자들이 앞으로도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이 지속되길 바라고 있어 특히 그렇다. 더불어 현장실사 및 상담을 좀 더 촘촘히 실시해 실제 필요한 분야의 효과를 거양시켜야 한다. 내년엔 경기도 전체로 확대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지고 있다. 차제에 정책수혜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만큼 전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