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경계’ 단계…경기도, 2부지사 본부장 체제 대응
상태바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경계’ 단계…경기도, 2부지사 본부장 체제 대응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11.24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낮 12시35분께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 소주를 운반하던 대형 화물차랑들이 운행을 중단한 채 도로변에 세워져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무기한 총파업 돌입으로 위기경보 ‘경계(Orange)’ 단계가 발령됐다. 사진은 지난 6월 14일 낮 12시35분께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 소주를 운반하던 대형 화물차랑들이 운행을 중단한 채 도로변에 세워져 있는 모습. 기사와 관련없음. (사진=중앙신문DB)

2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무기한 총파업 돌입으로 위기경보 경계(Orange)’ 단계가 발령됐다.

경기도는 비상수송 대책본부장을 행정2부지사로 격상하고 도민 불편 최소화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현재 행정2부지사 공석이어서 균형발전기획실장이 직무를 대리한다.

국가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라 육상화물 운송기능 마비사태에 대한 위기단계는 관심(Blue), 주의(Yellow), 경계(Orange), 심각(Red)이다.

국토부는 지난 14일 총파업 집회 결의에 따라 주의’, 총파업 전날인 23일 오후 3경계를 발령했다. 상황이 악화할 경우 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라 심각단계를 발령할 수도 있다.

도는 지난 14일 오후 위기경보 주의(Yellow) 발령에 따라 철도항만물류국장을 본부장으로 총괄반, 수송반, 홍보반 등 3개 반 규모의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구성한 바 있다.

열흘 뒤인 이날 오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진출입구에서 화물연대본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하는 조합원 약 1000명은 이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와 평택항으로 이동해 파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주의단계에서 도내 중점보호시설 3(의왕 ICD, 평택항, 군포복합물류터미널)을 비롯한 지역별 동향 파악,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 홍보와 절차 간소화를 추진했다.

경계단계에서는 경찰 등을 통해 화물수송 차질 초래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물류거점시설 인근의 주·정차 위반 및 불법 밤샘주차(0~4) 단속을 실시하고 열쇠업자 및 견인 차량을 동원한 불법 방치차량 견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도는 일선 시·군이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자가용 화물차 중 최대적재량 8톤 이상의 일반형 화물자동차(카고 트럭)와 견인형 특수자동차(트랙터)를 보유한 차주나 운송업체는 가까운 시··구에 신청서를 제출해 허가증을 교부받으면 24일부터 30일까지(7일 단위 재연장) 유상운송(영업행위)을 할 수 있다.

자가용 소유자는 자동차 앞면 유리창 우측상단에 허가증을 붙이고 운행할 수 있으며 10톤 이상 견인형 특수자동차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