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발바리 ‘박병화’ 화성시서 떠나라...뿔난 화성시민 500여명 집회
상태바
수원 발바리 ‘박병화’ 화성시서 떠나라...뿔난 화성시민 500여명 집회
  • 김영식 기자  ggpost78@daum.net
  • 승인 2022.11.23 1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학생들의 평화 되찾을 때까지 싸울 것”
시민단체·학부모·대학생 등 박병화 퇴거 촉구
시민비상대책위 “주거지 제한 법안개정 요구”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와 시민, 학무모 등 약 500여명은 23일 박병화의 거주지 앞 도로에서 박병화의 퇴출과 보호관찰소 입소를 위한 화성시민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민으로 구성된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박병화 퇴출을 목표로 하는 전쟁을 선포했다.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와 시민, 학무모 등 약 500여명은 23일 박병화의 거주지 앞 도로에서 박병화의 퇴출과 보호관찰소 입소를 위한 화성시민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는 화성시민은 평화롭고 일상적인 삶을 원한다연쇄성폭행범이 화성을 떠나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의 평화를 찾을 때까지 우리는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화는 일명 수원 발발이라 불리면서 경기남부 지역에서 연쇄 성범죄를 저질렀다가 수감생활을 마치고 지난 5일 출소했다. 그는 지난 2005~2007년 사이 수원시 일대에서 20대 여성을 대상으로 8회의 성범죄를 저질렀다. 박병화는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 징역 11년으로 감형됐고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후 DNA 분석을 통해 성범죄 2건이 추가로 밝혀져 형기가 4년 연장, 15년 수감됐다 출소했다.

이날 집회 당시 박병화는 집에서 칩거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비상대책위는 한 달을 안 나온다고 엄포를 놓고, 한 달이 지나면 잊힐 것 같은가라며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며, 화성시를 떠나는 그 날까지 모든 시민의 눈은 박병화를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성시를 떠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미애 화성시 여성단체협의회장은 법무부는 고위험 연쇄성범죄자 수용제도를 도입하고, 주거지를 제한할 수 있는 법안개정을 촉구한다성폭행범이 퇴거하는 그 날까지 시민·학생들과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와 경찰은 박병화 입주 원룸 일대의 치안 강화를 위해 CCTV 27, 비상벨 12대 설치했으며 순찰력을 강화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김포인구 36% 거주 '한강신도시'...5호선 역 1개 “말도 안 돼'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