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의회 폭거 규탄’ 행동 나서
상태바
성남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의회 폭거 규탄’ 행동 나서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11.22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박광순 의장, 상임위 건너뛰고 직권상정” 지적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협의회는 22일 성남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광순 의장이 이번 정례회에 제출된 조례안 등을 22일까지 심사 완료 후 23일 열리는 제2차 본회의에 보고해 주시기 바란다는 공문을 지난 21일 발송했다”며 “이는 신상진 시장과 야합해 조례를 직권상정하고 통과시키기 위한 것이다. 국민의힘 박광순 의장의 의회 독재, 의회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장은기 기자)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협의회는 22일 성남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광순 의장이 이번 정례회에 제출된 조례안 등을 22일까지 심사 완료 후 23일 열리는 제2차 본회의에 보고해 주시기 바란다는 공문을 지난 21일 발송했다”며 “이는 신상진 시장과 야합해 조례를 직권상정하고 통과시키기 위한 것이다. 국민의힘 박광순 의장의 의회 독재, 의회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장은기 기자)

성남시의회가 의장의 회의 진행 방식을 문제 삼는 등 의회가 파행으로 흐르고 있다.

성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협의회는 22일 성남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광순 의장이 이번 정례회에 제출된 조례안 등을 22일까지 심사 완료 후 23일 열리는 제2차 본회의에 보고해 주기 바란다는 공문을 지난 21일 발송했다이는 신상진 시장과 야합해 조례를 직권상정하고 통과시키기 위한 것이다. 국민의힘 박광순 의장의 의회 독재, 의회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또 22일 예정됐던 정례회 각 상임위를 전면 거부함에 따라 의회 일정이 모두 정지된 상태다.

민주당 의원협의회는 의회는 상임위를 중심으로 운영돼야 하는 것이 의회민주주의이다. 상임위에서 충분히 조례나 예산에 대해 논의해야 함에도 심사기간을 정해 원천 차단하는 것은 만행이라며 의장은 이를 항의하는 민주당 의원들에게 막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의회 역사에 전례가 없는 국민의힘 박광순 의장의 의회 폭거와 독재에 맞서 조례안 심의 전면 보이콧과 의장 탄핵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의회 정상화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의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조정식 대표의원은 성남시의회에서 직권상정은 단 한 차례 있었는데, 해당 상임위 등에서 여러 차례 회의를 했고 의장은 기다리다가 막판에 직권상정 카드를 꺼냈다이번처럼 상임위 심사권을 사실상 원천봉쇄하는 일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8대 의회 때 민주당이 다수당이었지만 직권상정은 한 차례도 하지 않았다지난 지방선거에서 시의회 민주당은 47%의 지지를 받았다. 그런데 이런 민주당을 무시하고 국민의힘이 조례 예산 등을 맘대로 하겠다는 의도여서 전면 보이콧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