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품질 일품 ‘장단삼백’… 25일 ‘파주장단콩축제’ 4년 만에 열린다
상태바
파주시, 품질 일품 ‘장단삼백’… 25일 ‘파주장단콩축제’ 4년 만에 열린다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16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임진각 광장 주변
장단콩은 성인병 예방 식품으로 소문 자자
청정지역서 자란 신토불이 콩 품질도 일품
임금님의 수라상에 오를 만큼 우수한 품질
마사토에서 친환경 관리로 자라 영양 듬뿍
구한말 이후 최초로 ‘콩 장려 품종’에 선정
매년 70만명의 방문객들로 축제 ‘인산인해’
전세계인들의 사랑받는 ‘지구촌 명물’ 기대

[편집자 주] 장단삼백(長湍三白). 파주개성인삼, 한수위 파주쌀, 장단콩을 뜻하는 단어로 임금님 수라상에 오른 만큼 품질이 일품이다. 이 중에서도 민간인 출입 통제선 청정지역에서 자란 신토불이 장단콩은 우수한 품질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배수가 잘되는 마사토에서 친환경 관리로 자란 덕분에 맛도 좋지만, 영양분이 듬뿍 담겨 몸 건강에 최고다. 파주시 장단콩은 구한말 이후 우리나라 최초로 콩 장려 품종으로 선정됐다. 그만큼 품질이 우수하다. 이를 알리는 홍보 행사도 인기가 많다. 지난 1997년부터 지금까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파주시 장단콩 축제는 국내의 최대의 콩 축제로 자리매김 했다. 매년 이맘 때 파주 임진각광장 및 평화누리공원에서 열리는 ‘파주장단콩축제’엔 전국에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로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룬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 간 진행되는 ‘제26회 파주장단콩축제’와 관련된 이모저모를 살펴봤다.   

파주시는 4년 만에 ‘웰빙명품! 파주장단콩 세상!’이란 주제로 장단콩 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장단콩축제 모습.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4년 만에 ‘웰빙명품! 파주장단콩 세상!’이란 주제로 장단콩 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장단콩축제 모습. (사진제공=파주시청)

매년 70여만 명의 방문객들이 ‘축제의 장’을 찾으면서 대한민국 대표 농산물 축제로 우뚝 섰다.

이 뿐 아니라, 경기도 관광축제를 비롯해 6차례 대표 축제로 선정됐다.

축제장에선 서리태와 백태를 비롯한 다양한 장단콩들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장단콩 체험마을에선 전통방식으로 두부와 청국장을 만드는 경험도 가능하다.

# ‘장단콩 축제‘ 4년 만에 활짝···역사적 전통과 품질 자부심

‘코로나19’ 사태로 오랫 동안 기다려온 파주시 장단콩 축제가 마침내 개막된다. 무려 4년 만에 ’웰빙명품! 파주장단콩 세상!‘이란 주제로 장단콩 축제가 열린는 것이다.

파주시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 간 임진각 광장과 평화누리 주변에서 우수한 장단콩을 알리고, 콩을 이용한 향토 먹거리를 함께 나누는 행사를 기획했다.

장단콩과 관련된 알찬 프로그램도 풍부하다.

▲전시관과 요리 대회를 통해 장단콩을 알리는 ’알콩‘ ▲먹거리 마당에서 친구‧가족과 함께 장단콩을 맛보는 ’달콩‘ ▲꼬마 메주를 만들고 콩 타작을 하는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공연이 준비된 ’놀콩‘ ▲재래장터에서 농업인이 직접 장단콩을 판매하는 ’살콩‘을 구상하고 있다.

파주시 만의 관광지를 연계해 장단콩을 홍보한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임진각 평화곤돌라와 습지체험학습장인 수풀누리를 활용해 먹고 보고 즐기고 등 오감 만족 가족친화형 축제로 꾸려졌다.

파주 장단콩이 파주시의 대표 특산물로 각광(脚光)을 받는 이유는 품질에 대한 자부심과 역사적 전통이 있기 때문이다.

기원전 91년 ‘사마천’ 사기엔 콩의 원산지가 고구려 땅임을 기록하고 있다.

콩의 주산지로 알려진 장단은 고구려 장천현에서 유래하며, 장단지역에서 생산된 콩은 예로부터 그 명성이 자자했다.

특히 대한제국시절엔 농업기술 발전을 위해 권업모범장이 설립되면서 콩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가 시작됐다.

이후 경기도 장단지역에서 수집된 ’장단백목‘이 1913년 우리나라 최초로 콩 장려 품목으로 선정되며 우수성이 전국에 알려졌다.

현재는 북한과 맞닿은 민간인 출입통제지역에서 재배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에만 1,100ha에서 초록색 잎들이 울창하고, 콩 열매들이 주렁주렁 달린 장단콩이 빼곡하게 자리 잡고 있다. 경기도에서 재배면적이 가장 넓다.

학계 연구 결과 장단콩에 함유된 칼슘은 일반 쌀의 122배, 인은 26배, 철은 16배 이상으로 비만, 당뇨, 골다공증 등 성인병 예방식품으로 정평(定評)이 나있다.

파주시는 이같이 우수한 품종의 장단콩을 생산·유지키 위해 ▲생산 이력제 ▲친환경, 우수농산물(GAP) 재배인증제 도입 ▲생산과 품질의 엄격한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농가별로 생산 코드를 각각 부여해 모든 생산 과정을 관리하고, 농약과 화학비료를 거의 쓰지 않는 농가들에 친환경, 우수농산물 인증서를 보증하며 하나부터 열까지 파주시가 직접 챙기고 있다.

# 장단콩 웰빙마루, 생산부터 가공·판매 결합한 ‘6차 산업’

파주시는 장단콩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관광과 연계한 상품을 추진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장단콩 웰빙마루다.

경기도와 파주시가 출자해 만든 6차 산업 플랫폼 공간으로 생산부터 가공, 판매가 한 곳에 담겼다.

콩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유통단계를 줄여 생산단가를 낮추고 소비자에게 우수한 품질의 농산물을 제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조성됐다.

파주시 통일동산에 뿌리를 내린 장단콩 웰빙마루는 2000여 개의 장독대를 비롯해 ▲장단콩 전통장류 생산동 ▲로컬푸드 직매장 ▲장단콩 전문 음식점이 자리잡고 있다.

최근엔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 등 4개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그 역량도 인정받고 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품질 좋고 저렴한 장단콩을 시민들에게 제공키 위해 시도 노력하고 있다”며 “가공부터 판매가 융복합된 장단콩 웰빙마루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물 맑고, 공기 좋기로 유명한 청정자연에 자리잡아 뿌리를 내려 ‘싹 틔운’ 파주시 장단콩이 국내는 물론, 전세계인들의 식탁에서 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건강한 삶을 누리는 ‘지구촌의 명물(장단콩)’로 자리매김 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