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사 여자화장실서 동료 불법촬영 시도한 남자 공무원
상태바
경기도청사 여자화장실서 동료 불법촬영 시도한 남자 공무원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11.16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동의 한 상가건물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용변을 보는 여성들을 몰래 훔쳐본 20대 남성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약 2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상습적으로 여자화장실을 훔쳐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이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 촬영을 시도해 경찰에 입건됐다.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이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 촬영을 시도해 경찰에 입건됐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성적 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 등 혐의로 경기도 별정직 공무원 A(20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29일 도청사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옆 칸에 있던 여성동료 B씨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려 시도한 혐의다. 화장실에서 인기척을 느낀 B씨는 옆 칸에 숨어서 촬영을 시도하려던 A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A씨 휴대전화를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한 결과 B씨 사진은 발견되지 않았다. 불법촬영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