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의힘, 민주당 '빈곤포르노' 발언 ‘발끈’…장경태 의원 ‘김건희 여사 화보촬영’ 비난
상태바
국힘의힘, 민주당 '빈곤포르노' 발언 ‘발끈’…장경태 의원 ‘김건희 여사 화보촬영’ 비난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16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자·정우성 씨도 포르노 배우냐" 반문
여성 의원들 성명서 통해 ‘인격살인’ 주장
김정재 의원 "JM, 형수 욕도 사전에 있어"
조명희 의원 "대한민국 여성들 비하 폄하"
장경태 의원에 대한 ‘징계안’ 국회에 제출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16일 전날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빈곤포르노 화보촬영' 발언에 대해 ‘인격살인’이자, ‘국격살인’"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16일 전날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의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빈곤포르노 화보촬영' 발언에 대해 ‘인격살인’이자, ‘국격살인’"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의 '빈곤포르노 화보촬영' 발언에 대해 "김혜자·정우성도 포르노 배우냐"고 강력 반발했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성명서를 내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의 가정을 찾아 관심과 지원을 촉구한 것을 어떻게 화보 촬영에 비유하며, '포르노'란 단어를 쓸 수 있느"며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인격살인일 뿐 아니라,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격살인"이라고 호통쳤다. 그러면서 "오히려 민주당이야말로 김정숙 여사의 해외 순방을 화보 촬영처럼 진행해 왔던 것은 아닌지,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들 의원들이 발끈한 이유는 '포르노'란 단어로, '빈곤포르노'란 표현은 가난한 사람의 모습을 소품처럼 사용한 경우를 비판적으로 가리키는 언어다. '포르노'란 단어는 자극적인 편집으로 동점심을 과하게 유도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표현으로, '빈곤포르노' 표현 자체는 일부 구호단체가 모금을 하는 과정에서 빈곤을 전시하는 방식을 비판할 때 사용해온 문구다.

김정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아픈 사람을 돌보는 모습을 보이는 게 대한민국의 국격을 올리는 일이라고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생각할 것"이라며 "유니세프, 세이브 더 칠드런 같은 구호 활동 단체가 포르노 단체냐"고 따져물었다. 그의 이같은 언급은 이들 단체들이 구호 활동에 모금을 호소하는 과정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진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런 활동에 굳이 (빈곤포르노란) 용어를 쓴다는 것 자체가 활동을 폄훼하려는 의도가 아닌 가 싶다"며 "(장 의원은) 사전에 있는 말이라 (문제 없다)고 하는데, (민주당) 이재명(JM) 대표의 형수 욕도 사전에 나와 있다"고 되받아쳤다.

같은 당 조명희 의원도 "장 의원 발언은 대한민국 여성들을 비하하고 폄하하는 발언"이라며 "선행하는 여성이 많은데 포르노란 단어를 붙이는 자체가 굉장히 문제 있고, 기본 상식에 어긋난다"고 일갈했다.

앞서 장 의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의 선천성 심장질환 어린이의 집을 방문해 함께 촬영한 사진에 대해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며 "가난과 고통은 절대 구경거리가 아니다. 그 누구의 홍보수단으로 사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여권에서 이를 두고 '여성혐오'와 '아동비하'란 비난이 이어지자 장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단어 자체가 충분히 사전적이자, 여러 학술적 용어이기 때문에, 그리고 김건희 여사에 대한 비판이 만약 제소 요건이었다면 거기에 대해선 절대 사과할 의사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께서 어떻게 이해하고 계신지, 만약 불쾌감을 느끼셨다면 저도 유감 표명을 고려할 순 있으나, 당사자의 의사도 없이 제3자들이 자꾸 (본인들이) 불쾌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한편 이들 의원들은 이날 오후 민주당 장경태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