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팔찌 끊고 달아난 김봉현, 밀항 가능성 대비 ‘해상 경계 강화’
상태바
전자팔찌 끊고 달아난 김봉현, 밀항 가능성 대비 ‘해상 경계 강화’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2.11.14 1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9월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9월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전자팔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과 검찰이 추적 중인 가운데 해경과 군 당국이 김 회장의 밀항에 대비해 해상 경계를 강화했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1일 전자팔지를 끊고 잠적했다. 현재 나흘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밀항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해경은 전국 항만과 포구에 대한 검문과 검색을 강화하고 있다. 해경은 경찰과 함께 전국의 항·포구 출항 선박을 대상으로도 검문·검색을 강화했다.

김 전 회장은 20205월 구속기소됐다가 지난해 7월 보석 석방됐다. 서울남부지법은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 등을 이유로 보증금 3억원, 주거제한, 전자장치 부착 및 실시간 위치 추적을 조건으로 보석을 인용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김 전 회장이 피해자들과 합의가 되지 않아 중국 밀항을 준비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남부지법에 보석 취소를 신청했다. 그러는 사이 김 전 회장은 결심 공판을 1시간30분을 앞둔 지난 11일 오후 130분께 하남시 팔당대교 인근에서 전자팔찌를 끊고 달아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