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액자에 갇힌, 양평 두물머리 느티나무
상태바
[포토] 액자에 갇힌, 양평 두물머리 느티나무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11.14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2시50분께 양평군 양서면 두물머리 느티나무가 포토존 액자 안에 갇혀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3일 오후 2시50분께 양평군 양서면 두물머리 느티나무가 포토존 액자 안에 갇혀 있다. (사진=장은기 기자)

13일 오후 250분께 양평군 양서면 두물머리 느티나무(액자 속 오른쪽)가 포토존 액자 안에 갇혀 있다. 액자 안에 갇힌 느티나무는 두물머리의 대표 랜드마크로 지난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됐으며, 높이 26미터, 사람 가슴높이 정도의 지름이 약 2.7미터, 둘레는 자그마치 8.4미터에 이른다.

또 두물머리는 두 물줄기가 만나는 곳이란 뜻으로, 금강산에서 흘러내린 북한강과 강원도 금대봉 기슭 검룡소에서 발원한 남한강의 두 물이 합쳐지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