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탄현면, 겨울철새 먹이주기 개최…천연기념물 202호 두루미 ‘DMG서 월동’
상태바
파주시 탄현면, 겨울철새 먹이주기 개최…천연기념물 202호 두루미 ‘DMG서 월동’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13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금리 DMZ에서 12월 3일까지 ‘총 4회’
멸종위기 1등급 세계에 ‘3,000마리 남아’
야생화 탐사, 전투식 먹기 체험 등 진행
김진우 면장 “자연 배우고, 느끼며 ‘힐링’”
파주시 탄현면은 다음달 3일까지 총 4차레에 걸쳐 천연기념물 제202호이자, 전세계적으로 3000마리 정도 남나있지 않은 겨울철새 두루미에게 ‘먹이주기 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 탄현면은 다음달 3일까지 총 4차레에 걸쳐 천연기념물 제202호이자, 전세계적으로 3000마리 정도 남나있지 않은 겨울철새 두루미에게 ‘먹이주기 행사’를 개최한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 탄현면은 1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총 4회에 걸쳐 ‘DMZ 겨울철새 탐조 및 먹이주기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탄현면 오금리 DMZ는 임진강과 가까워 매년 수천마리의 겨울철새가 찾아오는 서식지로, 올해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1등급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3000마리 정도 밖에 남아있지 않은 천연기념물 제202호 두루미가 이곳에서 월동을 하고 있다.

이번 먹이주기 행사는 철새 보호와 월동지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면서 지역 특색 행사를 병행해 마을을 활성화하는 사업으로, 2022년 파주형 마을살리기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행사는 오금리 DMZ 생태체험마을과 함께 ▲직접 먹이주기 ▲야생동물 흔적 찾기 ▲야생화 탐사 ▲북한군 관찰 ▲전투식 먹기 체험 등으로 구성돼 자녀들과 좋은 추억 쌓기가 될 전망이다.

요금은 1인당 1만 3000원으로, 13일에 이어 19, 26일, 12월 3일 등 4차례로 나뉘어 진행되며, 사전 예약 완료 후,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탄현면 마을살리기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진우 면장은 “이곳을 찾는 모든 분들이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을 배우고, 느끼며 ‘힐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