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이태원 가짜뉴스’ 자제 촉구…주호영, 피해자-유족에 대한 ‘2차 가해’
상태바
국힘 ‘이태원 가짜뉴스’ 자제 촉구…주호영, 피해자-유족에 대한 ‘2차 가해’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01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분열···많은 사회적 비용 치러
감정 자극···진실 공개에 시일 소요
고인 명예훼손···수습에 도움 안 돼
행안부 장관 ‘책임 회피 발언 잘못’
국회 차원 ‘TF 구성’ 부족부분 점검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생산,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피해자와 유족들에 대한 ‘2차 가해’ 행위일 뿐 아니라, 국민 분열과 불신을 부추겨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생산,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피해자와 유족들에 대한 ‘2차 가해’ 행위일 뿐 아니라, 국민 분열과 불신을 부추겨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무책임한 가짜뉴스들이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자제를 촉구하고, 정부 당국에 책임을 물었던 광우병 사태와 사드 배치, 세월호 참사 등을 거론하며 이번 참사가 현 정부에 대한 책임론으로 흐르는 것을 경계했다.

주호영(HY) 원내대표는 1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을 올린 후 이같이 밝히고 "가짜뉴스는 피해자와 유족에 대한 2차 가해일 뿐 아니라, 국민 분열과 불신을 부추기며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가짜뉴스 폐해에 대해 "미국산 소고기를 먹으면 뇌에 구멍이 뚫린다, 사드 전자파에 몸이 튀겨진다, 세월호는 미군 잠수함과 충돌했다는 등 나열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자극적인 단어로 국민감정을 자극할 뿐 아니라, 진실을 바로잡는 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태원 사고에 대해서도 무책임한 가짜뉴스가 일부 생산 유통되고 있는데, 이는 고인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혐오와 갈등을 유발하는 등 사고 수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직시했다.

이어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어떤 가짜뉴스가 어떤 부분을 말하는 것이냐'는 물음에 "사고 원인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인한 책임 있는 발표가 나오기 전에 SNS 같은 곳에 심지어 '독가스'란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책임 회피성 발언의 논란과 관련, "적절한 발언으로 생각치 않는다. 다만, 애도기간엔 정쟁을 지양하고, 사고 원인이나 책임문제에 관해선 이후에 논의될 것이기 때문에 의견을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이어 "‘국민안전TF’ 같은 것을 만들어 제도나, 시스템을 점검하고 필요하면 여‧야‧정, 전문가가 참여하는 국회 차원의 TF를 만들어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예상 가능한 사고들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장치들을 도입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