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6군단 부지 시민에 돌려달라”…백영현 포천시장, 국방위에 건의문 전달
상태바
“포천 6군단 부지 시민에 돌려달라”…백영현 포천시장, 국방위에 건의문 전달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2.10.31 1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31일 최춘식 국회의원과 윤충식, 김성남 도의원과 함께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기현 의원을 만나 6군단 부지 반환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사진제공=포천시장)
백영현 포천시장은 31일 최춘식 국회의원과 윤충식, 김성남 도의원과 함께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기현 의원을 만나 6군단 부지 반환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사진제공=포천시장)

포천시가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 6군단 부지를 시민들에게 반환해 줄 것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31일 최춘식 국회의원과 윤충식, 김성남 도의원과 함께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기현 의원을 만나 6군단 부지 반환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포천시에 위치한 6군단은 창설 이후 70년간 중서부 전선을 수호하는 역할을 해 왔으나 지난달 1일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이에 시는 6군단 부지가 반환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국방부에서 이 부지에 타 부대 배치를 결정하면서 마찰을 빚고 있다.

특히 이 부지가 포천 대표적 도심인 소흘읍과 포천동 사이에 위치하고 있고, 인근 15항공단 등으로 인해 도시 발전에 저해 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백 시장은 포천시에 K-방산수출을 위한 최신무기 시험장인 승진과학화훈련장을 비롯해 2개 군단이 주둔한 현실, 미군 전용 사격장이 위치한 점 등을 들어 6군단 부지 반환의 타당성을 주장하고 있다. 백 시장은 포천시는 포격 훈련장으로 인한 소음과 진통 등 과도한 희생만 있을 뿐 지역 발전을 위한 지원은 없지 않느냐고 반문하고 포천지역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6군단 부지를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 특별한 희생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공약사항인 민·군 상생복합타운 조성의 빠른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백 시장은 지난달 196군단 부지 활용과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를 면담해 진행한 바 있으며, 오는 15‘6군단 상생협의체회의를 개최하는 등 부지 반환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