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발바리’ 박병화, 출소 후 거주지 인근에 초·중·고·대학교 다수
상태바
‘수원 발바리’ 박병화, 출소 후 거주지 인근에 초·중·고·대학교 다수
  • 김영식 기자  ggpost78@daum.net
  • 승인 2022.10.31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명근 화성시장 “박병화를 시민으로 인정 못한다”
정명근 화성시장이 31일, 봉담읍사무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연쇄 성폭행범의 화성 거주를 공식 거부했다. (사진제공=화성시청)

| 중앙신문=김영식 기자 | 이른바 ‘수원 발바리’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39)의 거주지가 31일 ‘성범죄자알림e’에 공개돼 주민들의 관심이 요구된다.

박병화가 머물기로 한 곳은 화성시내 대학가 주변 원룸이다. 수원대학교와는 직선거리로 200m 남짓이며, 주거지 반경 1~3㎞ 이내는 수원대를 비롯해 홍익디자인고, 와우중, 수기초, 와우초, 화산초가 있어 경계해야 한다.

박병화의 주거지는 가족이 나서서 부동산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원룸 소유주는 계약 과정 당시 박병화가 거주한다는 내용을 인지 못했기 때문에 강제퇴거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날 ‘박병화 퇴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범죄자 박병화를 화성시민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시장과 함께 시민들은 “법무부는 사전 주민 협의를 하지 않았으며 박병화는 이미 출소해 화성시 봉담읍 일원에 입주해 있다”면서 “이는 화성시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박병화는 2002년 12월부터 2007년 10월까지 수원시 영통구와 권선구 일대에서 20대, 40대 여성 등 10명을 성폭행 한 혐의로 15년 동안 복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