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성폭행범 출소 앞두고 "수원시" 대책마련 "고심"...이재준, 법무부에 시민 뜻 전달
상태바
연쇄 성폭행범 출소 앞두고 "수원시" 대책마련 "고심"...이재준, 법무부에 시민 뜻 전달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2.10.28 23: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성범죄자 출소예정에 따른 수원시민 규탄 결의대회’ 개최
수원시가 연쇄 성폭행범인 일명 ‘수원 발발이’ 출소를 앞두고 시민안전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이재준 시장은 28일 수원시민들의 뜻을 김영진·박광온·백혜련·김승원 국회의원과 함께 법무부에 전달했다. (사진=이재준 수원시장 페이스북)
수원시가 연쇄 성폭행범인 일명 ‘수원 발발이’ 출소를 앞두고 시민안전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이재준 시장은 28일 수원시민들의 뜻을 김영진·박광온·백혜련·김승원 국회의원과 함께 법무부에 전달했다. (사진=이재준 수원시장 페이스북)

수원시가 연쇄 성폭행범인 일명 수원 발발이출소를 앞두고 시민안전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284명의 수원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법무부를 방문하는 등 30일에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40)의 출소 예정에 따른 성범죄자 수원 거주 반대 및 시민 안전을 위한 수원시민 규탄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2002년부터 5년간 수원시 일대에서 여성 10명을 성폭행한 연쇄 성폭행범이 출소 후 수원에 정착할 수 있다고 한다시민의 안전을 위해,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함께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상조차 공개되지 않아, 수원시민은 그의 얼굴도 모른 채, 옆집에 누가 살까 두려움에 떨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이런 수원시민들의 뜻을 김영진·박광온·백혜련·김승원 국회의원과 함께 법무부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시민 안전을 위해, 우리는 연쇄 성폭행범을 단호히 거부한다출소자의 거주를 판단하는 보호관찰사무에 대한 심사위원회에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시민의 목소리를 담지 못하는 제도는, 지방자치시대를 역행이며 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면서 “2019년에만 60명이 전자발찌를 차고도 범죄를 저지르는 현 상황에서, 정작 보호받아야할 시민의 안전은 대체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치료감호제, 보호수용제, 어떤 이름이든 상관없다. 흉악범의 재범을 차단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강력한 제도를 절실히 요구한다시민의 안전에는 어떤 양보와 타협도 있을 수 없다. 우리는 시민을 위해서라면 지역공동체와 함께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했다.

수원시 주민자치회는 오는 30일 오후3시 수원 올림픽공원에서 성범죄자 출소예정에 따른 수원시민 규탄 결의대회 및 수원시장 기자브리핑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규탄결의대회에는 주민자치회를 비롯해 통장협의회, 방범기동순찰대, 새마을단체, 여성관련단체, 법무부청소년범죄예방위원회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