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천년의 웅장함에 반하다...노랗게 물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상태바
[드본세] 천년의 웅장함에 반하다...노랗게 물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10.25 2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이날 마주한 천년의 세월을 지켜온 은행나무는 노란 가을빛으로 서서히 물들어 가고 있다.

용문사를 찾은 나들이객들은 천년의 웅장함에 반해,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추억 남기기에 여념이 없다. 요즘 이 은행나무를 보러 매일 수천 명의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수령은 1110년으로 추정되며, 은행나무 높이가 42미터, 뿌리 부분 둘레는 15.2미터로 우리나라 은행나무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은행나무 17미터 부분 가지부터 세 갈래로 나뉘어 진게 특징이다. 1962년 천연기념물 30호로 지정됐다.

용문사 도일스님은 천년 은행나무는 매년 겨울로 접어드는 절기상 입동때가 노랗게 물들어 가장 절정이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찾은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그 웅장함이 말 그대로 거대하게 느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