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노랗게 물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절기상 ‘입동’ 때가 절정
상태바
[포토] 노랗게 물드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절기상 ‘입동’ 때가 절정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10.25 13: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1시10분께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가 누렇게 물들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시10분께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후 110분께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어 가고 있다. 이날 용문사 은행나무를 보러 이곳을 찾은 나들이객들은 은행나무를 배경으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수령은 1110년으로 추정되며, 은행나무 높이가 42미터, 뿌리 부분 둘레는 15.2미터로 우리나라 은행나무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62년 천연기념물 30호로 지정됐다.

용문사 도일스님은 천년 은행나무는 매년 겨울로 접어드는 절기상 입동때가 노랗게 물들어 가장 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