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편의 개선 적극 검토해달라”...이권재 오산시장, 원희룡 장관에 건의
상태바
“교통편의 개선 적극 검토해달라”...이권재 오산시장, 원희룡 장관에 건의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10.24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사 진위IC 서울방향 개설 등 건의
원희룡 “시민불편 공감...검토할 것”
이권재 오산시장이 2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교통 제도개선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핵심사업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이권재 오산시장이 24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교통 제도개선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핵심사업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사진=이권재 오산시장 페이스북)

이권재 오산시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직접 만나 교통 제도개선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핵심사업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권재 시장은 24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원희룡 장관과의 면담에서 주변 산업단지 입주 증가에 따른 교통량 분산과 경기남부 광역 교통 개선을 위해 국지도 23호선 안성시 양성면~용인시 남사면 구간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는 방안과 이에 대한 단기적인 대안으로 남사 진위 IC 서울방향 개설을 제안한 가운데 평택과 강남역을 오가는 광역급행버스 M5438의 고현동 일원 정차역 신설을 위한 제도개선 등을 건의했다.

이 시장의 건의는 현재 고현동 일원이 인구수 증가에 비해 광역 교통 인프라가 미흡해 지속적인 교통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지역으로, 오산IC를 경유하는 M5438 버스가 고현동(청호동) 일원에 정차할 경우 기존 광역버스보다 고속도로 진입이 빨라져 출퇴근 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고현동 일원 정차역 신설은 고속도로 진입 전이므로 급행버스의 취지를 크게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개선에 꼭 필요한 대안이라며 현재의 제도로는 불가능한 만큼 광역급행버스 정류소 설치 거리 제한 완화에 대한 제도개선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이권재 시장이 국토부에 제출한 건의 사항 중에는 이 시장의 지역경제 활성화 공약인 경부고속도로 상·하행선 양방향 하늘휴게소개설도 포함됐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내년부터 오산 세교2지구 입주가 시작되면 심각한 교통난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한 제도개선 등 정부의 적극적 해결책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장관도 오산시의 교통 현안과 주민 불편에 공감한다건의사항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실무진과 함께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