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 설치...어린이·노약자·장애인 등 ‘시스템’ 확대
상태바
파주시,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 설치...어린이·노약자·장애인 등 ‘시스템’ 확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0.16 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시설 확대···‘스마트 체계 구축’
자동 감지···‘조작 없이 보행 신호 부여’
김영수 과장 “시설물 꾸준히 확대할 것”
파주시가 어린이와 노약자·장애인 등 보행자들의 편의를 제공키 위해 국도 1호선 삼릉입구삼거리~마정교차로 구간의 감응 신호 교차로 15곳의 교통안전시설물을 확대, 설치했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가 어린이와 노약자·장애인 등 보행자들의 편의를 제공키 위해 국도 1호선 삼릉입구삼거리~마정교차로 구간의 감응 신호 교차로 15곳의 교통안전시설물을 확대, 설치했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가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를 설치해 어린이와 노약자·장애인 등 시민들의 보행 편의를 확보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보행자 자동 인식 신호기는 적외선센서가 부착돼 보행자가 횡단보도 앞 인식영역에 진입하면 자동 감지돼 보행자의 별도 조작없이 보행 신호를 부여하고, 보행 신호를 전광판과 음성으로 안내하는 교통 신호 시스템이다. 시는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국도 1호선 삼릉입구삼거리~마정교차로 구간의 감응 신호 교차로 62곳 중 15곳 횡단보도에 시비 25000만원을 들여 지난달 말 '보행자 자동 인식 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

시는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주어진 보행 신호 시간 내에 횡단을 하지 못한 경우 보행 신호 시간을 자동으로 연장해 주는 시스템도 확대 설치 중이다.

김영수 남북철도교통과장은 앞으로도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하게 횡단보도를 보행할 수 있는 보행환경을 조성키 위해 주요 교차로와 횡단보도 중심으로 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시설물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2020년부터 62개소의 교차로에 좌회전 차량 검지기와 보행자 작동 신호기를 설치해 감응 신호 교차로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설치로 파주형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이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